이낙연, 임진각서 ‘한반도평화번영정책 4.0’ 발표
상태바
이낙연, 임진각서 ‘한반도평화번영정책 4.0’ 발표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10.05 0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되면 정권교체기 공백없이 남북대화 재개해 협력방안 논의”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후보는 4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을 찾아 '한반도평화번영정책 4.0'을 발표했다.(사진=이낙연 후보 캠프)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후보는 4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을 찾아 '한반도평화번영정책 4.0'을 발표했다.(사진=이낙연 후보 캠프)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낙연 후보는 4일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임진각을 찾아 한반도 평화와 관련한 정책을 발표했다.

이 후보는 이날 △김대중 대통령의 2000년 6.15 공동선언 △노무현 대통령의 2007년 10.4 남북공동선언 △문재인 대통령의 2018년 4.27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공동선언 등을 언급하며 ‘한반도 평화번영정책 4.0’에 대한 공약을 밝혔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은 최근 유엔총회에서 '종전선언' 추진을 선언하셨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남북통신선'을 복원해 ​요즘 북미와 남북한 사이에 '종전선언'의 불씨가 살아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이 기회를 살려야 하며 안보, 평화, 경제가 연계된 입체적 접근이 필요하다”면서 “남북한은 한반도 문제의 직접 당사자로서, 국제사회는 이해당사자, 관련자로서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저는 남북이 함께 만들 미래 통일 한반도를 위해 ‘한반도 평화경제연합 시대’를 열겠다”면서 “ ‘한반도 평화경제연합’의 핵심 목표는 정치‧안보 분야의 협력과 경제 분야의 협력을 제도화하는 것이며 그를 통해 남북관계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겠다”고 역설했다.

이 후보는 이를 위해“먼저 상시적 소통채널을 개설과 함께 남북공동체 기반을 마련해 신뢰를 강화해 남북이 함께하는 공동체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한반도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과 지속가능한 평화 프로세스 기반을 구축하고,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한국형 CTR(Cooperative Threat Reduction, 공동위협감소)’을 우리 정부가 주도하고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협력하며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남북 간 평화적, 인도적 협력 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남북한 사회경제 공동체 기반’을 마련하는 한편 초당적으로 대북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면서 “7․4공동성명, 남북기본합의서, 6․15공동선언, 10․4 남북정상선언, 판문점선언 등 역대 정부가 이룬 남북합의를 계승 발전시켜 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한국 역사에서 처음으로 대북정책에 대한 여야정 협의기구를 신설, 초당적 대북정책 추진의 토대를 닦아 그것을 바탕으로 정책의 안정성과 지속성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반도 평화는 든든한 안보역량의 토대 위에 추진하며 자주국방과 강한 군대 건설을 목표로 국방개혁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