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2021국감] 이주환 “산자부 차관 '금풍•향응' 받았다”...공수처 고발키로
상태바
[2021국감] 이주환 “산자부 차관 '금풍•향응' 받았다”...공수처 고발키로
“2015년 강남에 한 유흥주점에서 SK관계자 만나 350만원 상당의 술과 10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수수했다” 문자공개 파장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1.10.0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사진=이주환 의원실)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사진=이주환 의원실)

[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부산 연제구)은 지난 5일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하 산자중기위) 국정감사에서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의 '금품·향응' 수수 의혹을 강하게 제기했다. 특히 박 차관이 당시 업체와 주고받은 문자 내용을 공개해 파장이 일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2015년 2월 당시 산업부 에너지수요관리정책단장이었던 박 차관이 강남에 위치한 한 유흥주점에서 에너지 기업인 SK E&S 관계자들을 만나 350만원 상당의 술과 10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수수했다”고 강하게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 이 식당은 1인당 46만원∼50만 원 정도의 식사비가 들어가며 일명 접객원과의 '2차'가 가능했던 요정이다"라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박 차관이 당시 강남의 한 식당에서 SK E&S 관계자를 만난시점은 위례 열병합 발전시설 관련 사업이 있을 무렵이었다. 특히 수년간 공사가 미뤄져 왔던 것이 박 차관의 산업부 단장 시절 공사 인가계획이 빠르게 진행돼 SK에 많은 도움을 주었다"고 말했다.

이에 박 차관은 "이날 SK E&S관계자들을 만나 업무적인 얘기는 하지 않고 통상적인 지역난방 업계 현황에 대해 얘기하는 자리였다. 그리고 저는 당시 총리실에서 다른 보직을 맡고 있을 때였다“고 해명했다.

박기영 차관 (사진:연합뉴스)
박기영 차관 (사진:연합뉴스)

그는 또 “식사비와 관련해 제가 그때 계산을 안해서 잘은 모르겠지만 한 10만원 정도로 이해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하지만 이 의원은 추가 질의에서 박 차관과 SK E&S 관계자들이 주고받은 문자 내용을 공개하며 박 차관을 집중 추궁했다.

이 의원은 “SK E&S 관계자들은 식사 다음 날 박 차관에게 '잘 들어가셨습니까? 가방 앞쪽에 작은 성의를 넣어뒀습니다'라고 말했고, 박 차관은 '어제 과음 했나 봅니다. 지금도 제정신이 아니네요'라고 답했다”고 박 차관과 SK관계자들과 주고 받은 문자를 공개하며 "SK 관계자가 보낸 문자에서 '성의'는 상품권을 뜻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 의원은 박 차관이 당시 총리실 소속이었다는 답변에 대해 "박 차관이 2014년 11월 공사계획 승인 인가를 내줬고 그해 12월에 국무조정실로 자리를 옮겼다"고 강조했다.

또 이 의원실은 6일 박 차관의 금품과 향응 의혹과 관련해 본지와 전화인터뷰에서 “박 차관은 이날 국정감사에서 이에대한 해명은 커녕 '묵묵부답'이었고 국정감사가 끝나고 이날 저녁 ‘드릴 말씀이 있다’ 며 여러차례 전화를 해 이해가 안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박 차관의 ‘금품•향응’ 의옥과 관련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