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이낙연 측 설훈 "정당한 문제제기 묵살하고 '원팀' 바랄 수 있나…책임은 당 지도부"
상태바
이낙연 측 설훈 "정당한 문제제기 묵살하고 '원팀' 바랄 수 있나…책임은 당 지도부"
"결선투표 진행하는 것이 갈라진 마음을 하나로 모으는 길"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10.13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이낙연 캠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인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정당한 문제제기를 묵살하고서 ‘원팀’을 바랄 수 있겠는가"라며 당 지도부에 결선투표 진행을 압박했다.

설훈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 논평에 답한다. 결론부터 말하겠다. 이낙연 캠프와 제가 “경선과정에서 당 기구와 절차를 따르지 않은”것이 무엇이 있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설 의원은 "오히려, 의원총회에서 코로나 상황 관련 경선 연기 필요성을 언급한 다수 의원의 의견을 묵살하고, 특별당규 59조와 60조의 충돌을 인정하면서도 외면하는 등 민주적 절차를 무시해온 것은 당 지도부"라며 "오늘의 사태를 만든 책임은 당 지도부에게도 있다"고 지적했다.

전날 고용진 민주당 수석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경선과정에서 당 기구와 절차를 따르지 않고 과도한 주장으로 당원과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 후보를 공격하는 것은 정당정치의 정도가 아니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 반박한 것이다.

이어 "대장동 게이트는 국민의 시선에서 바라봐야 한다. 안타깝게도 대장동 게이트가 '국민의힘 책임'이라는데 동의하시는 국민들보다는, '이재명 지사의 책임'이라는데 동의하시는 국민들이 더 많다"며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이 배임이라면 그 윗선으로 수사가 향할 것은 불보듯 뻔하다"고 피력했다.

설 의원은 "저를 포함해 이낙연 캠프의 그 누구도 지금껏 불복한 바 없다. 경선에 함께 참여한 후보의 권리인 이의신청권을 정당하게 사용한 것"이라며 "특별당규 절차에 따라 결선투표를 진행하는 것이 갈라진 마음을 하나로 모으고 원팀이 돼 나아갈 수 있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지사에게도 더 큰 동력을 얻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설 의원은 "저 또한 지금의 논란을 조기에 종식시키고 원팀으로 정권 재창출에 힘을 모을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당 지도부는 정권재창출을 위해 모든 후보의 지지자들이 원팀이 될 수 있는 토대를 만드는데 당무의 역점을 둬야 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