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중증 대선병 걸린 국민의힘, 국감 팽개치고 정쟁에만 골몰"
상태바
민주당 "중증 대선병 걸린 국민의힘, 국감 팽개치고 정쟁에만 골몰"
윤호중 "성남시·경기도 찾아가 겁박…국감 갑질"
박완주 "비리 덮기 위한 적반하장식 정치적 술수"
신현영 "제1야당으로서 책임 저버리는 만행 멈추길"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1.10.14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4일 국민의힘이 국회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의혹을 거론하며 이재명 대선 후보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는 것과 관련, "중증 대선병" "자신의 비리의혹 덮기 위한 적반하장" "국민의 시간을 도둑질해 정쟁에 골몰하고 있다"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대선병에 걸리면 약도 없다고 하는데 지금 국민의힘이 딱 그렇다"며 "일하는 국회의 핵심인 국감은 팽개치고 대선에 대한 병적인 집착과 도 넘은 정쟁만 일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중증 대선병의 증상은 세가지다. 첫번째가 건망증으로 자신들이 무엇을 해야하는지 잊어버렸다"면서 "민생국감을 하겠다고 국민 앞에 약속한 사실조차 까맣게 잊은 것 같다.  공당이라는 사실도 잊은 것은 아닌지 의문"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어 "둘째 증세는 무기력증이다. 일을 하려들지 않는다"며 "지금까지 아무 일도 안 했는데, 더 적극적으로 아무 일도 안하겠다고 큰소리 치고 있다. 야당의 침대정치를 바라보는 국민은 정말 피곤하고 민생도 고단해져만 간다"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세 번째 증상은 폭력성"이라며 "국감 첫날부터 피케팅 시위로 조직적 국감 방해에 나서더니 급기야 어제는 성남시, 경기도를 찾아가 윽박지르고 있지도 않은 자료를 내놓으라고 겁박까지 했다. 참 심각하다"고 말했다.

그는 "국가 위임 사무도 아닌 자치사무 자료를 다짜고짜 찾아가서 내놓으라는 야당의 국감 갑질, 밑도 끝도 없이 증인채택을 요구하는가 하면 상습적 국감장 무단이탈, 적반하장의 고소고발, 이번 국감을 끝으로 이런 모습은 더 이상 없어져야 한다"면서 "야당도 대선병이 더 악화되지 않도록 정신 차리고, 일하는 국회, 민생을 위한 국정감사의 장에 서둘러 복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엄중한 시기에 정쟁국감이 아닌 민생을 위한 정책국감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 여러 차례 말했지만 어느 상임위원회 하나 대장동 정쟁으로 덮이지 않은 곳이 없다"며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박 정책위의장은"사실상 대장동 비리의혹의 처음과 끝이 국민의힘을 가리키고 있음에도, 민생을 위한 국감은 내팽개치고 대장동 자료를 내놓으라며 경기도청을 방문한 국민의힘은 도대체 무슨 생각이신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위드 코로나를 앞두고 쌓여 있는 민생 점검 사항이 보이지 않나. 아니면 민생국감도 덮고 자신들의 비리의혹도 덮기 위한 적반하장식 정치적 술수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재명 후보가 당 지도부의 지사직 사퇴 권유에도 불구하고 지사직을 유지하며 국정감사에 성실히 임할 것을 천명한 것과 너무나 대조적"이라며 "진정 국민께 짐이 아닌 힘이 되고 싶다면 국감장에서 성실히 임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국감이 이제 후반전에 돌입했지만 여전히 국민의힘은 국감이라는 국민의 시간을 도둑질해 정쟁에 골몰하고 있다"며 "면피를 위한 흑색선전인지 악의적인 프레임 씌우기인지 모르겠으나 날이 갈수록 그 수준이 점입가경"이라고 날을 세웠다.

신 원내대변인은 "어제 국민의힘 의원 13명이 경기도청과 성남시청 항의방문을 했다. 피감기관까지 직접 항의 방문하는 행위, 철 지난 라떼식 쇼일 뿐만 아니라 위력에 의한 위압이 될 소지가 충분하다"며 "남은 국감 기간만이라도 민생을 일으켜 세우기 위한 힘을 모으지 않는다면, 국민의 심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면서 "부디 제1야당으로서 책임 저버리는 만행을 멈추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