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국내 최대규모 합천댐 수상태양광 발전 시작
상태바
국내 최대규모 합천댐 수상태양광 발전 시작
발전용량 41MW, 합천군민 1년 간 사용하고도 남는 6만여 명 사용 규모
댐 주변 마을주민 1400여명 참가한 마을공동체가 31억 투자...수익금 배분
  • 박유제/허정태 기자
  • 승인 2021.11.24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뉴스프리존]박유제/허정태 기자= 국내 최대규모인 41MW의 합천댐 수상태양광이 24일부터 친환경 재생에너지 발전을 시작했다. 지난 2011년 수상태양광 실증연구를 시작한 지 딱 10년 만이다.

2012년 세계 최초로 댐내 수상태양광의 상용화를 시작했던 합천댐 수상태양광은 지난해 8월 전남 고흥 득양만에 준공한 25MW 규모의 남정 수상태양광을 넘어서는 국내 최대규모다.

합천댐 수상태양광 설비 환경부
합천댐 수상태양광 설비 ⓒ환경부

합천댐 수상태양광의 발전용량 41MW는 연간 5만6388MWh의 전기공급이 가능한 규모로, 합천군민 4만3000여 명이 1년 간 가정용 전기로 모두 사용하고도 충분히 남는 연간 최대 6만여 명이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여기에 친환경 재생에너지 방식으로 전기를 공급하기 때문에 석탄화력발전소에서 연간 발생하는 미세먼지 30톤과 온실가스 2만6000여톤을 줄일 수 있는 친환경 효과가 발생한다. 

합천댐 수상태양광의 또 다른 중요한 의미는 주민이 개발에 참여하고 수익을 공유, 재생에너지 사업의 새로운 가치를 열었다는 점이다. 국내 수상태양광사업으로서는 최초로 댐 주변인 봉산면의 20여개 마을에서 1400여 명의 주민들이 마을공동체를 통해 약 31억 원을 투자하고 매년 발전수익의 일부를 받게 된다.

또 수상태양광에 사용되는 기자재는 먹는물 수질보다 10배 이상 강화된 '수도용 자재 위생안전기준'에 적합 판정을 받은 제품이며, 특히 핵심 부품인 셀과 모듈도 모두 국내기업이 생산한 제품이 쓰였다.

수상태양광의 형태도 합천군의 상징인 매화를 형상화한 모습으로 시공해 댐의 수변 경관을 함께 고려했다. 수상태양광은 앞으로 해인사 등과 함께 새로운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하고, 황매산 축제 등 지역대표 축제와 연계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환경부는 올해 3월 탄소중립이행계획에서 댐내 수상태양광을 2030년까지 2.1GW를 확대한다는 목표를 공개한 바 있다. 앞으로 합천댐의 모범사례를 개발 예정인 다른 댐의 수상태양광 사업에도 적용하고, 탄소중립 이행을 위해 속도감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