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시 국·도비 '1조 원 시대' 눈앞
상태바
김해시 국·도비 '1조 원 시대' 눈앞
  • 우성자 기자
  • 승인 2021.12.07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국비 7572억 도비 2124억 총 9696억 확보
전년 대비 960억 (11%) 늘어...국회 심의 추가증액 181억 성과
김해시청 전경김해시
김해시청 전경ⓢ김해시

[경남=뉴스프리존] 우성자 기자=김해시는 내년 2022년 총 9696억 원의 국·도비(국비 7572억 원, 도비 2124억 원)를 확보해 국·도비 1조원 시대를 눈앞에 두게 됐다고 7일 밝혔다. 

국비는 시 직접사업 6052억 원, 국가 또는 경남도 직접사업 1520억 원, 도비는 시 직접사업 1801억 원, 경남도 직접사업 323억 원으로 전체 확보액은 전년 대비 11%(960억 원) 늘어났다.

특히 화포천 사유지 매입(95억 원), 경남치유농업확산센터 건립(10억 원), 국립가야역사문화센터 건립(22억 원) 등과 같이 정부 또는 경남도 예산으로 편성됐다. 

특히 타 기관(정부·경남도 등) 시행사업은 '21년 1209억 원에서 '22년 1843억 원으로 무려 52% 증가했다. 이 사업들의 경우 시민들이 재정 투입 효과를 누리지만 시비 부담이 없기 때문에 매년 시의 집중 국비 확보 대상이기도 하다.

올해 국회 심의과정에서도 9건 181억 원(‘21년 165억 원)의 추가적인 국비 증액을 이뤄냈는데 이는 정부예산(안) 제출 후에도 포기하지 않고 정부예산(안) 반영액이 부족한 사업에 대해 끈질긴 국회 대응을 이어간 결과다.

대표적인 추가증액 사업으로는 김해지식산업센터 건립 10억 원, 부전~마산 간 전동열차 도입 30억 원, 진영 우동마을 등 6개소 하수처리시설 설치 5억 원, 화포천 사유지 매수 10억 원 등이다.

분야별 2021년 시 주요 국·도비 확보사업들을 살펴보면 산업·경제 분야는 ICT 융합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118억 원, ICT 융합 제조 운영체제 개발 및 실증 95억 원, 스마트센싱 유닛 제품화 실증기반 구축 38억 원, 의료기기 업종전환 지원 구축 30억 원,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 20억 원, 김해지식산업센터 건립 10억 원 등이 있다.

도로 및 지역개발 분야는 국도 동읍~한림 건설 379억 원, 국도 무계~삼계 건설 374억 원, 국지도 한림~생림 건설 325억 원, 국지도 매리~양산 건설 301억 원, 국지도 생림~상동 건설 86억 원, 국지도 대동~매리 건설 145억 원 등이 있다. 

문화·관광·체육 분야는 김해종합운동장 건립사업 210억 원, 봉황동 유적(가야발굴체험관) 정비 47억 원, 국립가야역사문화센터 건립 22억 원, 진영스포츠센터 건립 16억 원, 문화도시 조성 18억 원, 구지봉 보호구역 정비 17억 원, 허왕후 오페라 제작 3억 원 등이다. 

환경 분야는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현대화사업 126억 원, 화포천 습지 사유지 매수 95억 원, 중부권 수소충전소 건립 48억 원, 전기자동차·화물차 보급 72억 원, 화목맑은물순환센터 하수 찌꺼기 감량화 사업 36억 원 등이 있다.

농림 분야는 대동면 농촌중심지 활성화 38억 원, 한림 DSC 신축 28억 원, 상동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18억 원, 생림면 기초생활거점육성사업 17억 원, 농촌신활력플러스 사업 16억 원, 경남 치유농업확산센터 10억 원 등이다.

주거환경 개선 분야는 삼방동 도시재생 70억 원, 진영읍 도시재생 38억 원, 불암동 도시재생 22억 원, 무계동 도시재생 13억 원, 장유 내덕 도시침수 예방 25억 원, 안동지구 도시침수 예방 22억 원, 이동 자연재해 위험개선 13억 원, 매리 자연재해위험개선 10억 원 등이 있다.

이 같은 결과는 허성곤 김해시장과 민홍철·김정호 지역 국회의원을 비롯한 공직자들이 국회, 기재부 등을 상대로 적극적인 예산확보 활동을 해온 데 따른 것이다. 

김해시 관계자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정부정책 방향과 연계한 전략적인 확보 논리로 대응해 1조 원에 가까운 국·도비를 확보할 수 있었다"며 "내년에는 코로나19를 넘어 미래 김해로의 새로운 길을 열어 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