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과 전문의 오종배씨,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 기부금 전달
상태바
신경과 전문의 오종배씨,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 기부금 전달
  • 조완동 기자
  • 승인 2021.12.08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강국 초석 놓은 김대중 정부 업적 알려

[전남=뉴스프리존] 조완동 기자= 목포시 소재 병원 신경과 전문의 오종배씨가 한국을 문화강국으로 만든 김대중 정부의 업적을 알리고자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 기부금 300만원을 전달했다.

목포시 소재 병원 신경과 전문의 오종배씨(오른쪽)가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 300만원을 기부했다.
목포시 소재 병원 신경과 전문의 오종배씨(오른쪽)가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에 300만원을 기부했다.

오종배씨는 “1990년대까지는 문화수입국이던 한국이 지금은 영화, 대중음악을 전세계에 내보내고 있고, 그 결과 국가이미지가 좋아지고 경제가치도 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여기에 전환기적 역할을 한 것이 김대중 정부다. 획일적인 전체주의 문화를 강요하고 블랙리스트로 간섭을 일삼았던 이전 정부와는 달리 김대중 정부는 문화 사업에 지원을 대폭 늘려 다양성과 개성을 인정했다”고 덧붙였다.

또 “그 결과 2000년대 초반 드라마를 처음으로 외국에 수출하고 한류라는 말이 생겨났다. 백범 김구 선생이 꿈꿨던 문화강국의 염원이 수십년 만에 현실이 된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두복 관장은 “김대중 정부는 정치ㆍ경제ㆍ사회ㆍ문화ㆍ외교 등 국정 전 분야에서 큰 업적을 남겼다. 오종배씨의 의견을 존중해 한류 열풍의 초석을 다진 김대중 대통령의 문화계 업적을 알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