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홍석경 교수, “한류와 한국 대중문화는 다르다”... 문화 아카이브 구축 필요
상태바
서울대 홍석경 교수, “한류와 한국 대중문화는 다르다”... 문화 아카이브 구축 필요
  • 이기종 기자
  • 승인 2021.12.13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종국가리더십위원회의 “BTS와 Netflix 이후의 한류”를 주제로 한 ‘제37차 세종국가리더십포럼’에서 서울대 홍석경 교수는 홍석경 교수는 ‘한류’는 한국 대중문화의 인기 현상을 칭하는 것으로 ‘한국 대중문화’와는 다르다는 것을 인식해야 하고 한국 대중문화가 발전할 수 있도록 방송과 게임 등 산업 분야에서는 작업환경 개선을 위한 여건을 조성함과 동시에 정책적으로는 2차 생산물 제작이 가능하도록 문화 아카이브 구축을 통한 문화 유산화를 제안했다.(사진=이기종 기자)
세종국가리더십위원회의 “BTS와 Netflix 이후의 한류”를 주제로 한 ‘제37차 세종국가리더십포럼’에서 서울대 홍석경 교수는 ‘한류’는 한국 대중문화의 인기 현상을 칭하는 것으로 ‘한국 대중문화’와는 다르다는 것을 인식해야 하고 한국 대중문화가 발전할 수 있도록 방송과 게임 등 산업 분야에서는 작업환경 개선을 위한 여건을 조성함과 동시에 정책적으로는 2차 생산물 제작이 가능하도록 문화 아카이브 구축을 통한 문화 유산화를 제안했다.(사진=이기종 기자)

[대전=뉴스프리존] 이기종 기자= 국무총리 산하 경제·인문사회연구회(NRC)는 세종국가리더십위원회가 “BTS와 Netflix 이후의 한류”를 주제로 ‘제37차 세종국가리더십포럼’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제37차 세종국가리더십포럼’은 BTS의 전 세계적 성공과 넷플릭스의 한국 콘텐츠 확산을 중심으로 한류의 형성과 발전 과정에서 드러난 핵심적 이슈를 소개하고 한류의 지속과 확산을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이 포럼에서 서울대학교 홍석경 교수는 “BTS와 Netflix 이후의 한류”를 주제로 발표했다.

홍석경 교수는 이 발표를 통해 “BTS를 중심으로 한 케이팝(K-POP)의 세계적인 팬덤 형성과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의 기록적인 흥행으로 대변되는 한류 현상은 80년대 민주화 이후 한국인들의 문화적 갈증을 충족하기 위해 생산되기 시작한 다양한 문화 콘텐츠들이 전(全) 세계적으로 보편성을 얻어 한국의 콘텐츠를 자발적으로 수용하는 현상”이라면서 한류를 통해 한국의 대중문화가 글로벌 대중문화를 선도하게 된 동인(動因)으로서 매체 환경의 변화와 디지털 문화를 제시했다.

또 한국의 문화 콘텐츠가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전(全) 세계적으로 송출됨에 따라 동아시아에 국한되었던 한류가 글로벌 대중문화 속으로 급속히 확산될 수 있었음을 설명했고 한류의 지속적 확산을 위해서는 한국 정부가 한류에 대한 일시적 홍보에만 몰두할 것이 아니라 한류를 장기적인 국가 자산으로 만들기 위한 ‘진정한’ 문화정책의 개발에 매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교육개발원 류방란 원장의 주재로 진행된 토론에서는 한류의 지속적 발전 방안과 이를 위해 한국 사회가 지닌 과제 등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한국교통연구원 오재학 원장은 “BTS가 세계적인 장르 내지 하나의 주류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한국적 가치와 문화가 전 세계적으로 공감대를 형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한국교육개발원 류방란 원장은 “비틀즈의 노래가 현재도 대중들의 마음을 움직이듯이 BTS의 노래가 몇 십 년 후에도 대중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지속성을 유지하려면 케이팝의 핵심적인 성공요인인 시스템의 발전도 중요하지만 실리콘밸리의 성공 사례에서 보듯이 다양성 속에서 지속성이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서울대 홍석경 교수는 ‘한류’는 한국 대중문화의 인기 현상을 칭하는 것으로 ‘한국 대중문화’와는 다르다는 것을 인식해야 하고 한국 대중문화가 발전할 수 있도록 방송과 게임 등 산업 분야에서는 작업환경 개선을 위한 여건을 조성함과 동시에 정책적으로는 2차 생산물 제작이 가능하도록 문화 아카이브 구축을 통한 문화 유산화를 제안했다.

정해구 이사장은 환영사를 통해 “본 포럼이 BTS와 넷플릭스를 중심으로 한 한류의 흐름을 이해하는 데 소중한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제·인문사회연구회는 지난 2018년 연구회 소관 26개 국책연구기관이 참여하는 ‘세종국가리더십위원회’를 발족하고 포용국가 달성을 위해 주요 국정현안에 지혜롭게 대응할 수 있는 고위정책결정자의 리더십을 함양하고자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및 정부출연연구기관 최고책임자들을 초청해 매월 1회 정기적으로 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