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진 세종텔레콤 대표의 ‘세종 인터넷전화(VoIP)’ 통신사업과 ‘인익기익(人溺己溺)’
상태바
김형진 세종텔레콤 대표의 ‘세종 인터넷전화(VoIP)’ 통신사업과 ‘인익기익(人溺己溺)’
  • 김서린 기자
  • 승인 2021.12.15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뉴스프리존]김서린 기자= 공유경제(sharing economy)는 한 번 생산된 제품을 여럿이 공유해 쓰는 협업 소비를 기본으로 한 경제를 뜻한다. 

즉 활용 가치가 떨어지는 물건이나 부동산을 타인과 함께 공유함으로써 자원활용을 극대화하는 경제 활동이다. 소유자 입장에서는 효율을 높이고, 구매자는 싼 값에 이용할 수 있게 하는 소비하는 일거양득의 경제활동이다.

지난 2008년 로렌스 레식 하버드대 법대 교수가 글로벌 금융 위기의 충격이후 처음 창조한 개념이다. 세계적인 시사 주간지 타임은 2011년 ‘세상을 바꿀 수 있는 10가지 아이디어’ 중 하나로 공유경제를 선정한 바 있다.

지난 1992년 6월 설립된 세종텔레콤은 정보통신기술(ICT)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공유경제 기업이다.

세종텔레콤의 창업정신은 ‘홍익인간(弘益人間)으로 자연과 인간을 이롭게 하고 세상에 기여하는 데 중점을 뒀다. 특히 최고의 가치 창출을 위해 고객·주주·임직원·사회구성원 모두가 참여하는 공유경제플랫폼을 완성해 지속적으로 미래지향적 가치를 창출하고자 한다.

세종텔레콤은 공유경제플랫폼 완성을 위해 국내 전역에 광통신 케이블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으며, 음성, 데이터 및 비디오 서비스와 솔루션을 제공한다. 이는 안정적인 네트워크 연결과 보안, 제어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의 요구를 충족시키고자 하는 데 있다. 

김형진 세종텔레콤 대표는 자신의 저서 《김형진의 공부경영 : 세종텔레콤 CEO 김형진의 사람과 사업 이야기》에서 “회사의 성장이 곧 자신의 성장이어야 그 회사와 개인이 모두 발전합니다. 억지로 하는 것은 오래가지 못합니다. 자율, 개방, 소통, 집단지성이 바로 지름길입니다. CEO는 중심축을 잡고 흔들리지 말아야 합니다”라고 강조했다.

한 마디로 회사와 개인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함께 성장해야 한다는 철학이다. 특히 ‘집단지성’의 힘을 중시했다. 

김형진 대표는 “세상은 모두 연결돼 있다”며 공유가치 창출을 주문했다. 세종텔레콤을 세상과 연결하는 공유경제플랫폼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로 읽혀진다.

세종텔레콤은 망 중립성을 원칙으로 하는 기간통신사업자로 전용회선, 인터넷커넥션(IX), 데이터 트래픽 전송 등 커넥티비티(connectivity)서비스와 함께 유선, 무선, MVNO(알뜰폰) 등 종합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블록체인 기술 개발 등의 신규 사업 전담조직을 설립하고 추진하는 한편, 플랫폼, 콘텐츠, 홈, 보안 등신규 비즈니스 영역에도 사업을 확대 중이다.

세종텔레콤의 궁극적인 사업 비전은 기존 통신, 플랫폼, 다양한 산업분야의 파트너사들과 협업해 세상을 연결하고, 융합 시너지를 창출하며, 부가가치 공유를 모두와 함께 실현코자 하는 데 있다고 밝혔다.

최근 세종텔레콤이 부산 해운대구와 진행하는 ‘네이버 클로바 케어콜’ 시범사업에 통신비 지원에 나섰다는 소식이다.

이는 네이버가 개발한 AI 돌봄 전화 ‘클로바 케어콜 시범사업’에 ‘세종 인터넷전화(VoIP)’ 통신을 적용하는 방식이다. AI가 통화로 안부와 건강상태 체크 등 일상대화로써 정서적 안정 지원하며, 세종 인터넷전화(VoIP), 네이버 AI 솔루션 ‘클로바 케어콜’은 코로나 19 방역 일손 도와 고독사 사각지대 있는 1인 가구의 돌봄 예방 서비스가 AI로 구현하는 데 목적을 뒀다.

옛 말에 ‘인익기익(人溺己溺)’이라고 했다. 남이 물에 빠지면 자신으로 인해 물에 빠진 것처럼 여긴다는 뜻이다. 타인의 고통을 자신의 고통으로 여겨 그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노력한다는 가르침이다.

김형진 대표가 ‘세종 인터넷전화(VoIP)’ 통신으로 코로나 19 방역 일손 도와 고독사 사각지대 있는 1인 가구의 돌봄 예방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인익기익(人溺己溺)’의 마음으로 읽혀진다.

김형진 대표가 ‘인익기익(人溺己溺)’의 마음으로 세종텔레콤을 정보통신기술(ICT) 공유경제 기업으로 성장시킬 수 있을지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