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국민의힘 의원들 항의 방문 언급…대검, 정치권에 항의방문 자제 요청
상태바
전날 국민의힘 의원들 항의 방문 언급…대검, 정치권에 항의방문 자제 요청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2.01.13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무수행에 지장"

대검찰청은 13일 "정상적인 공무수행에 지장을 주고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을 훼손할 수 있는 정치권의 항의 방문에 대해 우려와 유감을 표하며 정치권에 신중과 자제를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12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최초로 제보했던 이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해 항의 방문, 대검에 진입하려다 방호직원들에게 제지당하고 있다. 2022.1.12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12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최초로 제보했던 이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해 항의 방문, 대검에 진입하려다 방호직원들에게 제지당하고 있다. 2022.1.12 [국회사진기자단]

대검은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최근 여야 정치권의 현안사건 수사 관련 검찰청 항의 방문이 빈발하고 있다"며 "정치권을 비롯한 국민의 다양한 의견은 당연히 경청하겠으나, 이러한 집단적인 항의 방문은 관련 규정에 따라 앞으로 수용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했다.

이어 "현안사건 수사와 공판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철저하고 공정하게 소임을 다할 것임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덧붙였다.

대검의 이런 입장은 국민의힘 소속 의원 20여명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변호사비 대납 의혹' 최초 제보자 이모씨의 사망과 관련해 대검 청사를 항의 방문한 이튿날 나왔다.

대검은 "국민의힘은 지난해 10월 국회의원 등 30여명이 대검을 항의 방문한 데 이어 어제 약 3시간 동안 20여명이 같은 방법으로 기자회견을 하고, 그중 9명이 대검 차장검사와 면담 후 총장실 앞 복도에서 연좌해 원내대표와 총장의 단독 면담을 요구하다 퇴거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