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새꼬막 종패 살포로 어촌 살리는 효자
상태바
화성시, 새꼬막 종패 살포로 어촌 살리는 효자
  • 김정순 기자
  • 승인 2022.01.14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뉴스프리존] 김정순 기자= 화성시가 지난 2018년부터 추진한 ‘해면 갯벌어장 지원사업’으로  새꼬막 종패 총 382톤을 서신면 백미리와 도리도 일원에 살포한 새꼬막이 대량생산으로 결실을 맺고 있다.

화성시가 바다에 뿌린 새꼬막 종패가 결실를 맺고 있다.(사진=화성시)
화성시가 바다에 뿌린 새꼬막 종패가 결실를 맺고 있다.(사진=화성시)

화성시 백미리 어촌계는 올해 새꼬막 생산량을 하루 6톤, 총 360톤으로 올해 매출 약 20억 원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측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생산량은 360%, 소득은 412% 증가한 수치다. 

특히 새꼬막은 채취가 쉽고 성장이 빠르며, 기존 백미리 어촌계의 주요 생계수단이었던 낙지와 바지락보다 2배 이상 가격이 비싸 어민들의 만족도가 높다.

고영철 해양수산과장은 “앞으로도 신품종 자원 발굴과 지속가능한 어촌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