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서 MT 다녀온 대학생 21명 무더기 확진…1명은 오미크론 감염
상태바
대전서 MT 다녀온 대학생 21명 무더기 확진…1명은 오미크론 감염
  • 이현식 기자
  • 승인 2022.01.15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는 4일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후 사망자가 발생해 백신접종과의 인과성 파악을 위해 현장 역학조사 중이다. 사진은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을 위해 출동하는 보건소 응급차 모습./ⓒ이현식 기자
대전의 한 대학생들이 방역 수칙을 어기고 충남 보령으로 MT를 다녀온 뒤 코로나19에 무더기로 감염됐다. 사진은 코로나 검사를 위해 출동하는 응급차 모습.(사진=이현식 기자)

[대전=뉴스프리존] 이현식 기자= 대전의 한 대학생들이 방역 수칙을 어기고 충남 보령으로 MT를 다녀온 뒤 코로나19에 무더기로 감염돼 방역당국이 비상에 걸렸다.

14일 대전시에 따르면 동구에 있는 한 대학 같은 학과생 5명이 지난 12일 확진된 데 이어, 13일 15명이 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남 김해에서도 1명이 확진됐다. 역학조사 결과 이들을 포함해 이 학과 학생 30명은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보령으로 MT를 다녀왔다.

대학 측 관계자는 “학생들이 MT를 간다는 사실을 사전에 몰랐다”며 “학교 차원에서 진행한 행사가 아니라 학생들끼리 추진했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의 정밀 검사 결과 인후통과 근육통 증상 등을 보인 최초 확진자는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확진자 21명 가운데 1명을 제외한 20명은 지난해 11월 이전에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한 상태에서 돌파감염됐다.

방역 당국은 대학생들이 사적모임 인원을 4명으로 제한한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며, 나머지 확진자 20명을 생활치료센터로 격리한 뒤 이들에 대해서도 오미크론 감염 여부를 검사 중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