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전 떠난 중기부 대신 방사청 이전”
상태바
윤석열 “대전 떠난 중기부 대신 방사청 이전”
  • 김일환 기자
  • 승인 2022.01.21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기자간담회서 유성 북부권에 200만평 규모 조성 계획 발표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 선거 후보가 21일 대전을 떠난 중소벤처기업부 대신 방사청을 이전하도록 하겠다고 공약했다.(사진=뉴스프리존)

[대전=뉴스프리존] 김일환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1일 대전을 떠난 중소벤처기업부 대신 방위사업청(방사청)을 이전하도록 하겠다고 공약했다.

윤 후보는 이날 대전시 선거 대책 위원회 필승 결의 대회 직후 기자 간담회에서 “항공 우주 분야 연구 개발 기술은 국방 과학 연구하고 굉장히 밀접하다”면서 이같이 공약했다.

특히 “중기부가 간 그 자리에 훨씬 규모가 큰 방사청을 두겠다”며 “그 부분은 대전 대덕을 중심으로 연구 개발 클러스터를 구축하는 것이 효율적이지 싶다”고 현재 경기 과천에 있는 방사청의 대전 이전을 공약했다.

윤 후보는 “현재 방사청은 과천에 있다. 3군 사령부, 국방 과학 연구 클러스터와 함께 있는 것이 맞다”며 “방사청은 군 훈련, 군수, 조달 이런 것과 일체돼 움직이기 때문에 3군 사령부와 지리적으로 가까운 곳에 있는 것이 생태계 구축하고, 효율화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한다. 유성 북부권에 200만 평 부지로 조성하겠다”고 방사청 이전 후보지까지 거론했다.

교통망에 대해서도 “대전권에 광역순환도로를 건설하고, 호남고속도로 대전 구간도 확장하겠다. 대전을 통과하는 경부선과 호남선 철도노선을 지하화해서 지상 공간을 시민들께 돌려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윤 후보는 이번 대전 방문에서 대전을 대한민국 4차 산업 특별시로 한다는 구상을 중심에 두고 8개의 공약을 들고 왔다. 중원 신 산업 벨트 구축, 대전권 광역 순환 도로 건설, 대전 도심 통과 경부선·호남선 철도 구간 지화화, 호남 고속도로 대전 구간 확장, 대전·세종 경제 자유 구역 지정, 제2 대덕 산업 단지 조성, 대전 산업 단지 청년 창업 기지화, 순국 선열의 뜻을 기리는 호국보훈 메모리얼 파크 조성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