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예산군 시민단체, 예당호 모노레일 재검토 ‘촉구’
상태바
충남 예산군 시민단체, 예당호 모노레일 재검토 ‘촉구’
  • 이해든 기자
  • 승인 2022.01.21 18:4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예당호 관광•개발 대상으로만 바라보는 세력에게 보내는 경고”
예산군 “모노레일 사업 문제없어….당당해“
예당호 모노레일 노선도.(사진=예산군청)
예당호 모노레일 노선도.(사진=예산군청)

[충남=뉴스프리존]이해든 기자= 충남 예산군에서 추진하고 있는 예당호 모노레일 사업에 총 358명의 시민단체가 공익감사청구를 접수하며 재검토를 촉구하고 나섰다.

예당호지키기시민모임(이하 모임)은 지난 19일 예당호 모노레일 설치사업에 대한 공익감사청구를 접수하며 "예당호를 관광과 개발의 대상으로만 바라보고 멋대로 이용하려는 세력에 보내는 주민들의 경고메세지"라고 밝혔다.

이들이 지적하는 예당호 모노레일 사업은 예당관광지 내 길이 1.28km의 모노레일을 설치, 유료 운영을 통한 수익창출 사업으로 총 사업비 80억(군비 40억, 도비 40억)이 들어가는 사업이다.

모임은 감사청구 이유에 대해 "지난해 12월 예당호모노레일 사업의 문제를 지적하고 사업 재검토를 도의회 및 군의회에 요구하였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주민의 세금이 90억 사용되는 사업에 지금이라도 철저히 조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감사청구의 주요내용은 ▲협상에 의한 계약방식 부적절성 ▲타당성 및 기본설계 보고서 재검토 필요성 ▲충청남도의 투자심사 조건 이행 관리·감독 여부 등이다.

이와 관련 예산군 관계자는 “환경문제를 비롯한 충남도와의 투자 심사 조건 모두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모노레일 업체는 분야별 전문가들이 평가해서 선정했다”며 “시민단체의 모든 주장에 예산군은 당당하다”고 반박했다.

군은“시민단체는 그동안 정보공개 신청만 했을 뿐 군과 대화한 적도 없다. 지극히 일방적인 주장이다”고도 강조했다.

한편, 모임은 예산홍성환경운동연합, 예산참여자치연대, 정의당 충남도당, 충남녹색당, 지역시민 등 총 358명이 모인 단체다. 예당호 모노레일 설치사업에 대한 문제의식을 계기로 구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예당호 2022-01-28 07:34:24
예산발전을 방해하는 타지 사람들 모임
예산군 회원 몇명이나 되는지 궁금하네요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