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최측근 7인회 “정부 출범해도 임명직 맡지 않겠다”
상태바
이재명 최측근 7인회 “정부 출범해도 임명직 맡지 않겠다”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1.24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성호·김영진·김병욱·임종성·문진석·김남국 의원, 이규민 전 의원..."기득권 내려놓겠다" 공개 선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오전 9시 경기도 용인 포은아트홀에서 경기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민주당)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4일 오전 9시 경기도 용인 포은아트홀에서 경기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민주당)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이른바 7인회 의원들이 24일 "이재명 정부가 출범해도 임명직을 맡지 않겠다"고 공개 선언했다.

이 후보의 측근으로 알려진 7인회 멤버는 정성호·김영진·김병욱·임종성·문진석·김남국 의원과 이규민 전 의원이다. 이 같은 이들의 선언은 측근 멤버들이 기득권을 내려놓고 대선에 총력을 다하겠다는 쇄신의 의미로 풀이된다.

정성호 의원  및 이들 의원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저희 7명은 국민이 선택해주실 이재명 정부에서 일체의 임명직을 맡지 않을 것 임을 국민 여러분께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5년,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지게 될 대통령선거가 50일도 채 남지 않았다. 하지만 여·야를 불문하고 국민의 선택을 받기도 전에 이미 정권을 가져온 양 오만한 모습에 눈살이 찌푸려져 정당 혁신과 정치 개혁을 부르짖는 민주당으로서 한없이 부끄럽다”고 말했다.

특히 정 의원은“이번 정부에서도 보은 인사, 회전문 인사, 진영 인사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했다”면서 “앞으로 국민이 선택해주실 이재명 정부는 달라야 하며 오롯이 능력 중심의 인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새로 꾸려질 이재명 정부는 ‘완전히 새로운 세력’으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경제와 사회를 대전환하는 대한민국 5년의 미래를 계획해야 한다”면서 “보수·진보의 진영과 내편·네편 편가르기, 지역을 넘어, 오직 능력과 성실함을 기준으로 선택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소위 측근이라 불리는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그들만의 국정 운영을 하게 되는 모습을, 국민 누구도 원치 않으시리라 믿는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기대하시는 새로운 민주당의 모습에 부응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저희는 겸허한 마음으로 이재명 후보와 대선을 준비하는 모든 분들께 요구하고, 계파와 가치를 넘어 널리 인재를 등용하고 완전히 새로운 집권세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