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은희 “기득권 양당회귀 합당, 수용못해 제명해달라”
상태바
권은희 “기득권 양당회귀 합당, 수용못해 제명해달라”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03.16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국민께 약속 못지켜 죄송, 의원회의에서 제명 요청”
“단일화 과정에 대한 성찰 필요, 앞으로 성찰의 시간 갖겠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가 단일화 공동선언에 대해 “기득권 양당으로 회귀하는 합당은 수용하기 어렵다”고 강하게 반발하며 당의 제명을 요청했다.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특히 그는 “국민의당이 국민께 약속을 못지켜 죄송하다"면서 "단일화 과정에 대한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16일 권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 “안철수대표 단일화 공동선언에 합당이 이미 포함된 사항이기 때문에 합당에 대해 지도부로서 다른 결정을 할 수 없음이 전제됐다” 그러나 “당의 입장과 별개로 저는 기득권 양당으로 회귀하는 합당을 수용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선거와 안 대표의 첫 출발을 위해 이야기를 미루고 칩거하고 있었다. 이제 당원동지들과 충분히 소통하겠다"면서 "선거결과가 중요하다. 안철수 대표가 성과와 성공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지만, 정치인으로서 과정에 대한 성찰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단일화 공동선언에 대한 불편한 심정을 드러냈다.

권 원내대표는 “2016 국민의당 녹색돌풍을 일으켰던 호남에서 이제 겨우 마음의 문을 열어 주셨는데, 또 다시 상처를 드려 죄송하다"면서 ”국민의당이 지키지 못할 약속을 해서 국민들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2016 국민의당 시절부터 제 3지대에서 의정활동을 해왔고, 2020 국민의당 의원으로 그 뜻을 관철하면서 어렵고 힘들었지만 당원동지들과 함께였기에 외롭지 않고 든든했다"며 "그렇기에 서로 같은 공간이 아니더라도 안철수 대표, 저, 동지들이 서로에게 힘이 되어 주는 것은 변치않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