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북지역노회협의회 신임대표회장으로 김진하 목사 추대
상태바
서북지역노회협의회 신임대표회장으로 김진하 목사 추대
  • 송상원 기자
  • 승인 2022.04.29 2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목사 “지역 노회에서 서북으로 가지 못하는 차별 없애야”

[뉴스프리존]송상원 기자=예장합동 서북지역노회협의회(이하 서북협)는 29일 서울 노원구 예수사랑교회(담임목사 김진하)에서 ‘제34회 정기총회’를 갖고 신임대표회장으로 김진하 목사를 추대했다.

김진하 목사는 취임사를 통해 “32살 전도사 시절에 교회를 개척해 사역했던 내가 언감생심 바라보기 힘들었던 서북협의 34대 대표회장이 된 것이 꿈만 같다. 사무엘의 어머니인 한나의 고백처럼 내 뿔이 여호와로 말미암아 높아졌다는 것을 실감한다”면서 “여호와는 가난하게도 하시고 부하게도 하시며 낮추기도 하시고 높이기도 하는 분이다. 가난한 자를 진토에서 일으켜 귀족들과 함께 앉게 하시고 영광의 자리를 차지하게 하는 분이심을 확신하는 순간이다. 되돌아볼 때 나의 나 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였다. 선배들이 다져놓은 서북의 기초 위에서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열심히 사역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우리 총회에서 서북지역은 함경도의 동북 지대를 포함해 휴전선 이북의 모든 북한 지역을 총칭한다고 볼 수 있다. 통일시대를 앞두고 서북지역과 동북지역 모두를 우리의 선교대상으로 정하고 기도의 깃발을 높이 꽂겠다”면서 “총회 내에서 서북의 위상을 높이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 현재는 회원들이 서북에서 지역 노회로 갈 수 있지만 지역 노회에서 서북으로 오는 길은 막혀있다. 이 차별을 허물도록 다음 총회장과 의논하겠다. 코로나로 위축됐던 연합활동이 활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서북의 41개 노회가 힘을 모아주길 기대한다. 열심히 일하겠다. 기도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직전 회장 김동관 목사는 “대표회장으로 활동하며 한 사람의 리더십도 중요하지만 어떤 사람들이 모였는지가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면서 “함께 수고해준 모든 임원의 섬김과 사랑을 기억하겠다”고 퇴임사를 밝혔다.

이날 총회는 134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작됐고 사업보고, 감사보고, 회계보고를 받았으며 개성노회와 경성노회를 회원으로 받았다.

총회에는 김선규 목사(증경총회장), 김종준 목사(증경총회장), 안명환 목사(증경총회장), 권순웅 목사(부총회장), 고영기 목사(총회 총무), 이은철 목사(총회 사무총장), 최효식 목사(서울지역노회협의회 상임회장), 석찬영 목사(기독신문 이사장) 등 예장합동 교단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신임대표회장이 된 김진하 목사를 축하하며 서북협의 발전을 기원했다.

권순웅 목사는 축사를 통해 “나는 서북협 선배들의 지도와 뜨거운 사랑을 받은 사람이다. 서북의 모든 회원들이 힘을 모아 부총회장으로 일하게 해주신 것에 감사드린다”면서 “비전 메이커인 김진하 목사가 대표회장이 돼 축하드린다. 코로나가 거의 종식되면서 노아의 홍수 시대가 끝나고 새로운 시대가 열리는 시점에 대표회장과 임원들이 잘 이끌어 나갈 것을 믿는다. 서북지역이 부흥하면 총회가 부흥한다. 총회를 섬기는 일에 함께 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축사한 총무 고영기 목사는 “김진하 목사와 43년 지기다. 내 가장 친한 친구인 김진하 목사는 꿈을 캐는 사람이라고 말할 수 있다. 도전정신이 강하고 보기에는 부드러워도 결단력이 있는 사람”이라며 “이 시대에 진실과 공의로 하나님의 뜻을 이뤄가는 김진하 목사를 통해 서북협이 좋은 결실을 맺을 것을 믿는다”고 했다.

이은철 목사는 “김진하 목사는 신의와 의리가 있는 사람”이라며 “김 목사와 함께 서북협 회원들이 하나님을 위해 살아가며 영광 돌리길 바란다”고 축사했다.

한편 서북협 신임원진은 다음과 같다. △대표회장 김진하 목사 △상임회장 김상윤 목사 △장로 상임회장 주홍동 장로 △상임총무 김종철 목사 △장로 상임총무 차진기 장로 △서기 김승규 목사 △부서기 조대천 목사 △회의록서기 여성구 목사 △부회의록서기 김태영 목사 △회계 이영민 장로 △부회계 배원식 장로.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