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민단체 "尹정부, 해양수산전담 비서관 복원하라"
상태바
부산시민단체 "尹정부, 해양수산전담 비서관 복원하라"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2.05.09 1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부처 중 해양수산 분야만 비서관 없어

[부산=뉴스프리존] 최슬기 기자=신해양강국국민운동본부 등 부산시민단체가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비서실 인선에서 해양수산전담 비서관이 임명되지 않은 것과 관련해 ‘해양수산전담비서관 복원’을 촉구하고 나섰다.

시민단체들은 지난 6일 성명을 내고 "경제부처 중에 해양수산 분야만 비서관이 없고, 농림 비서관이 해양수산까지 관장하도록 하고 있다"며 "1차 대통령비서실 인선을 보면 윤석열 정부가 과연 해양의 중요성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 ⓒ뉴스프리존DB

지난 5일 윤 당선인이 발표한 대통령 비서실 비서관급 1차 인선을 살펴보면, 경제수석실 산하 6개 비서관은 경제·산업·중소벤처·국토교통·과학기술·농해수 등으로, 유일하게 해양수산부만 소관 비서관이 배출되지 않았다.

시민단체들은 이와 관련해 "박근혜 정부에 있던 해양수산비서관을 폐지한 문재인 정부의 전철을 밟으며 또다시 해양수산인들을 홀대하는 것으로밖에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일"이라며 "지금의 대통령비서실 구조로는 복잡다단한 해양 현안들을 제대로 챙기기 어렵고, 해양강국 대한민국, 비전도 실현해 갈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해양이 활력을 되찾아야 대한민국이 부흥한다는 확신을, 윤석열 정부가 실제적인 역사로 만들어가길 기대한다"며 "450만 해양수산인은 해양수산전담비서관 복원을 긴급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