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제2회 농림축산식품부 소관 추경안 최악
상태바
올해 제2회 농림축산식품부 소관 추경안 최악
  • 강승호 기자
  • 승인 2022.05.16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곤 의원, “이번 추경안은 농업예산 감소, 비료가격 인상 지원예산 농업인 부담 확대, 사료가격 인상 지원 배제한 최악의 추경”

[제주=뉴스프리존]강승호 기자=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 서귀포)이 “2022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중 농림축산식품부 소관 예산안은 농업인에게 부담을 전가하는 최악의 추경”이라고 맹비난했다.

위성곤 의원
위성곤 의원

위성곤 의원에 따르면, 이번 추경 예산안의 농림축산식품부 소관 재정 규모는 본예산보다 2132억 원이나 감소했다. 즉 5개 사업 2121억 원이 증액됐지만 무려 58개 사업 4253억 원이 감액돼 전체적으로 농림축산식품부 소관 예산은 16조 8767억 원에서 16조 6635억으로 감소했다.

이에 따라 국가 전체 예산에서 차지하는 농림축산식품부 예산 비중은 2.8%에서 2.5%로 하락했다.

세부사업을 살펴보면, 특히 비료 가격 인상분 지원예산의 경우 정부 예산 비중을 줄이고, 농협 비중을 높이는 방식으로 분담률을 조정해 결과적으로 농업분야에 배정된 정부 지원예산을 감소시켰다.

당초 비료 가격 인상분에 대해 농식품부는 정부 30%, 지자체 20%, 농협 30%의 분담률을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종적으로 정부 10%, 지자체 10%, 농협 60%로 분담률이 조정됐다.

이에 대해 위성곤 의원은 “농협은 농업인이 출자해 설립한 협동조합으로 농협의 분담율을 높임에 따라 말로만 추경이지 사실상 농민돈으로 농민에게 지원하는 것이며, 가뜩이나 어려운 농민의 등골을 빼먹는다는 비판을 면할 수 없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또 위성곤 의원은 “지난해 국회에서 비료 가격 인상분 지원에 대해 합의한 취지는 비료값이 전년 대비 2배 가까이 폭등함에 따라 농가 경영비 부담이 가중돼 정부 예산으로 분담하고자 한 것”이라며 “취지에 부합하려면 정부(국비, 지방비) 분담율을 최소 50%로 높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 비료 가격 인상분에 대한 국가지원 예산은 600억 원으로, 전체 추경 예산의 0.1%에 불과하며, 상대적으로 농협 측은 분담률이 대폭 상향되면서 이전보다 1800억 원의 초과 지출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또 이번 추경안에는 사료값 폭등에 따른 대책이 매우 미흡하다. 현재 사료값은 2020년 대비 22.1%나 상승했고, 이로 인한 축산농가의 어려움이 가중돼 왔다.

하지만 배합사료 구매자금 융자 시 이차보전 예산은 포함됐으나 가격 할인을 위한 예산 지원은 제외된 것이다. 사료 가격 상승은 축산물 가격 인상과 소비자 물가 상승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으므로 추가 지원이 반드시 필요한 이유다.

위성곤 의원은 “이번 농업분야 추경안은 최악의 추경안이다”며 “비료 가격 인상분 정부 지원 분담률을 최소 50%로 확대하고, 사료 가격 인상분에 대한 정부 지원 역시 추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