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지방선거] 성광진 대전시교육감 후보, 정책협약 잇따라
상태바
[6·1지방선거] 성광진 대전시교육감 후보, 정책협약 잇따라
  • 김일환 기자
  • 승인 2022.05.29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여성노동조합 대전충청지부·대전자유발도르프 교육공동체 등
학교비정규직 차별 철폐·보편적 교육복지 보장·교육 공공성 확장 등 협약
28일 성광진 대전시교육감 후보와 전국여성노동조합 대전충청지부가 정책협약을 하고 있다.(사진=성광진 캠프)

[대전=뉴스프리존] 김일환 기자= 성광진 대전시교육감 후보는 28일 전국여성노동조합 대전충청지부·대전자유발도르프 교육공동체와 정책협약을 맺었다.

성 후보와 전국여성노동조합 대전충청지부는 학교비정규직 법제화와 임금체계 개편으로 모범적 노사관계 구축, 교육복지 강화와 교육주체로서 학교비정규직 위상 개선 등에 관해 정책협약을 맺었다.

구체적으로는 교육공무직 법제화 적극 추진, 공정한 교육공무직 임금체계 마련, 방중비근무자 상시근무 전환, 건강권과 휴식권 보장, 고용불안없는 학교 실현, 모범적 노사관계 구축, 학교운영기구에 학교비정규직 참여 제도화, 학교급식 확장과 급식실 근무여건 개선, 보육과 초등돌봄의 공공성 확립, 취약계층 지원 강화와 교육복지실 신설, 학교의 상담과 치유 기능 확대, 특수아동 지원체계 강화, 단시간제 교육공무직 근무여건 개선, 민주적이고 체계적인 교육행정 지원체계 강화 등을 협약했다.

윤여옥 전국여성노동조합 대전충청지부장은 “명칭은 교육공무직이지만 법제화가 되어 있지 않고 고용이 불안한 점, 교원과의 임금 차별 등 여러 어려움이 있다”면서 “차별 없는 학교를 만들기 위해 성 후보의 당선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성 후보는 “노조가 만들어진 지 꽤 되었는데 아직도 처우개선이 시급하다는 말을 들으니 가슴이 아프다”면서 “교육감에 당선되어 노조와 대등한 위치에서 교섭하고 처우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 이것이 곧 교육 발전에 이바지하는 길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28일 성광진 대전시교육감 후보와 대전자유발도르프 교육공동체가 정책협약을 하고 있다.(사진=성광진 캠프)

성 후보와 대전자유발도르프 교육공동체는 평등한 교육권 보장, 보편적 교육복지 보장, 교육공동체와의 협업 사업 확대 등에 관해 정책협약을 맺었다.

김동중 대전자유발도르프 교육공동체 대표는 “대전 공교육의 장점과 대안교육의 장점을 융합한 교육이 필요하다”면서 “대전 아이들의 평등한 교육권과 보편적 교육복지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성 후보는 “우리 공교육에 대안교육을 발전시키려는 노력이 꼭 필요하다”면서 “교육청이 방안을 모색·연구·실천하여 대안교육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