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지방선거] 정상신 후보 “대전교육감 선거는 양대 노총 대리전 전락”
상태바
[6·1지방선거] 정상신 후보 “대전교육감 선거는 양대 노총 대리전 전락”
  • 김일환 기자
  • 승인 2022.05.29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노총 성광진 지지 이어 한노총 설동호 후보지지 선언
정 후보 “정치 중립 위반하는 일탈 행위” 맹비난
27일 대전시교육청 정문 앞에서 정상신 대전교육감 후보가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의 교육개입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정상신 캠프)
27일 대전시교육청 정문 앞에서 정상신 대전교육감 후보가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의 교육개입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사진=정상신 캠프)

[대전=뉴스프리존] 김일환 기자= “대전교육감 선거는 교육정책이 아닌 정치와 이념에 좌우되는 양대 노총의 대리전으로 전락했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의 교육감 선거 개입과 설동호, 성광진 후보의 정치 중립 위반 행위를 규탄한다.”

정상신 대전교육감 후보는 지난 27일 대전시교육청 정문 앞에서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의 교육개입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정 후보는 “양대 노동조합을 등에 업은 설동호 후보와 성광진 후보는 교육감 선거의 정치적 중립을 훼손하는 일탈 행위를 멈추라”고 주장했다.

이는 지난달 19일 민주노총 대전지부가 성광진 후보 지지를 선언한데 이어 27일 한국노총 대전지부가 설동호 교육감후보 지지를 선언하고 나선데 따른 것이다.

27일 대전시교육청 정문 앞에서 정상신 대전교육감 후보와 지지자 등이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의 교육개입을 규탄하고 있다.(사진=정상신 캠프)
27일 대전시교육청 정문 앞에서 정상신 대전교육감 후보와 지지자 등이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의 교육개입을 규탄하고 있다.(사진=정상신 캠프)

전교조 해직교사 출신인 성광진 대전교육감 후보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산하 단체들과 정책협약식도 이어가고 있다.

정상신 후보는 “교육감 선거를 둘러싸고 시민사회단체가 후보를 직간접으로 지원하며 정치권을 방불하는 과열 양상으로 치닫고 있어 헌법이 정한 ‘교육의 정치적 중립’이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