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림 “아카데미 시상식, 눈치 보지 않고 즐길 수 있었다”
상태바
박유림 “아카데미 시상식, 눈치 보지 않고 즐길 수 있었다”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2.05.30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 배우 박유림이 ‘마리끌레르’와 함께 진행한 화보를 30일 공개했다.

박유림 ⓒ마리끌레르 제공
박유림 ⓒ마리끌레르 제공

공개된 화보 속 박유림은 다양한 스타일을 자신만의 방식으로 소화해내며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영화 ‘드라이브 마이 카’의 ‘유나’역으로 아카데미 시상식에 다녀온 박유림은 “드라이브 마이 카‘ 팀과 함께해서 더 행복했다”며 “그래서 저도 눈치 보지 않고 즐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드라이브 마이 카’는 ‘다른 것에 휩쓸리거나 흔들리지 않고 연기할 수 있는 용기’와 ‘앞으로 나갈 수 있게 밀어준 고마움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차기작인 영화 ‘발레리나’에서 민희 역을 맡은 박유림은 “‘드라이브 마이 카’의 ‘유나’와 달리 목소리를 들려줄 수 있는 것만으로도 새로울 것”이라며 “함께 하는 전종서 배우와의 호흡이 어떻게 담길지에 대해 설렌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