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민·중앙정부·인수위까지 속인 트램 충격”
상태바
“대전시민·중앙정부·인수위까지 속인 트램 충격”
  • 김일환 기자
  • 승인 2022.06.19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현 인수위원장 “인수위 활동 연장 검토… 시정현안 좀 더 살필 것”
이현 인수위원장
이현 인수위원장.(사진=민선8기 대전시장직 인수위)

[대전=뉴스프리존] 김일환 기자= 이현 민선8기 대전시장직 인수위원장이 17일 대전시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기본계획 변경 추진’ 브리핑을 통해 밝혀진 사업비 폭증 사태에 대해 “충격을 금치 못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앞서 트램도시광역본부는 지난 14일 인수위 업무보고 과정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비를 7643억 원으로 보고한 바 있다. 공사기간도 2023년~2027년까지로 보고했지만, 브리핑에서는 2024년~2028년으로 말을 바꿨다.  

이현 위원장은 “건설비가 2020년 10월 기본계획 당시 7491억 원에서 현재 144억 원 정도 늘어난 것으로 파악했는데, 3일 뒤 뜬금없이 1조4837억 원으로 늘어났다. 공사기간도 1년이나 연장된다고 한다”며 “이는 대전시장 당선인을 대신해 업무보고를 받은 인수위에 대해 명백한 허위보고를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트램도시광역본부 측이 이날 브리핑에서 ‘예타를 면제받기 위해서 굉장히 어려움이 있었고, 그 과정 중에서 저희 스스로 조금 사업비를 줄인 측면도 분명히 있었다’고 밝힌 데에 대해서는 “대전시민과 인수위도 모자라 중앙정부까지 속인 있을 수 없는 행태”라고 꼬집었다.

이어 “온통대전 사태에 이어 트램 사업비 대폭 증액까지 민선7기 대전시정의 행정 투명성에 대해 의문이 드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어 안타깝다”며 “당초 계획한 인수위 활동기간을 연장해서라도 주요 시정 현안들을 다시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투명한 시정 인수를 방해하는 누락과 허위 보고가 재발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