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노모 살해 뒤 극단 선택 시도한 아들
상태바
치매 노모 살해 뒤 극단 선택 시도한 아들
  • 최슬기 기자
  • 승인 2022.06.22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에서 생활고 겪던 40대 아들
60대 노모 흉기 살해...병원에 입원
부산경찰청
부산경찰청 ⓒ뉴스프리존DB

[부산=뉴스프리존] 최슬기 기자=부산에서 40대 아들이 치매에 걸린 노모를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한 사건이 발생했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전 5시 30분경 아들 A씨가 자택에서 60대 노모 B씨를 흉기로 살해했다. 이후 본인도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후 인근에 사는 친척에게 연락했고, 친척이 경찰에 신고했다.

노모 B씨는 경찰이 출동할 당시 이미 숨진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으며, A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B씨가 특별한 직업이 없는 상태에서 극심한 생활고로 신변을 비관해 이 같은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B씨를 존속살해혐의로 입건, 치료가 끝나는 대로 자세한 범행동기를 조사할 예정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