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률 목포시장 당선인, 인수위 퇴직공직자 매관매직 의혹 논란
상태바
박홍률 목포시장 당선인, 인수위 퇴직공직자 매관매직 의혹 논란
  • 조완동 기자
  • 승인 2022.06.22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수위 참여 퇴직공직자, 시청 공무원들 전리품으로 여기고 점령군행세
승진대상자 인사비 갹출설, 금품수수설 및 살생부 나돌아 공직사회 술렁

[전남=뉴스프리존] 조완동 기자= 박홍률 목포시장 당선인 인수위에 참여하고 있는 시청 일부 퇴직공무원들의 부적절한 행태에 목포시 공직사회가 크게 술렁이며, 비난이 증폭되고 있다.

박홍률 목포시장 당선인이 시장직 인수위원회 사무소 개소식에서 민선 8기 목포시정 운영 방침을 밝히고 있다.
박홍률 목포시장 당선인이 시장직 인수위원회 사무소 개소식에서 민선 8기 목포시정 운영 방침을 밝히고 있다.

최근 목포지역신문에 따르면, 박홍률 당선인 목포시장직 인수위에 참여한 목포시청 퇴직공무원들이 시청 공직자들을 전리품으로 여기고 점령군 행세를 하고 있다는 보도에 지역사회가 충격에 쌓였다.

특히, 이들은 승진 또는 주요보직을 희망하는 공직자들에게 ‘양복값 명목으로 500만원씩을 걷었다’는 것과 민선 7기 김종식 시장 시절 승진 또는 주요 보직 혜택을 입은 직원들의 명단(살생부)을 작성했다는 소문이 시청 안팎에 나돌고 있다.

이 같은 소문들이 시청 안팎으로 퍼지면서 공직사회가 크게 술렁이는 가운데 공직자들이 일손을 놓은 채 고질적인 선거 후유증에 시달리는 등 이에 검경이 촉각을 곤두 세우고 있다.

보도를 통해 지역신문은 “박 당선인 시장직 인수위에 참여하고 있는 퇴직공무원 A씨는 올해 사무관 승진 대상 직원들에게 양복값 명목으로 1인당 500만여원 정도의 인사비를 거뒀다는 소문이 나돌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 같은 폭로는 승진대상자에게 청탁 요청 전화설이 채 가시기도 전에 또 다시 나돌아 공직사회는 물론 지역사회까지 충격을 주고 있다.

또 지난 민선 4·5·6기 황태자로 불린 퇴직공무원 B씨가 목포시청 공무원 상대로 김종식ㆍ박홍률 지지여부를 탐문해 ‘살생부’를 작성하고 있다는 소문으로 공직사회가 크게 술렁이고 있다.

특히, 인수위에 참여한 퇴직공무원 C씨는 특정 직원을 지칭해 사법기관에서나 할 수 있는 개인정보 기록을 자료를 요청해 논란을 빚고 있다.

C씨가 특정 직원이 근무하고 있는 부서는 본인이 근무하고 있던 시절 신설됐을 뿐만 아니라 직접 관리자로 있을 때도 운영됐던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더구나 이들은 30년 이상 목포시에서 근무하며 습득한 행정 정보력을 바탕으로 박홍률 당선인 시장직 인수위원회를 감사와 민원성 지적, 사적 감정으로 이끌며 각종 논란을 일으키고 있어 공직사회로부터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다.

지역정가 D씨는 “현재 거론되고 있는 논란보다 훨씬 더 심각한 제보가 이어지고 있다”며, “구체적으론 주요보직을 2~3명에게 이미 약속해 교토정리가 안될 확률도 높다. 이들의 약속은 매관매직이 아니겠느냐”며 일갈했다.

이어 그는 “지난 정종득 시장 시절 횡행했던 매관매직이 사라지지 않고 지금도 관료사회에 상존하고 있는 느낌이 든다”며, “매관매직은 목포시 공직사회를 병들게 하는 가장 악질적인 것으로 근절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포시 퇴직공무원 E씨는 “목포시 퇴직공무원으로 인수위에 합류해 시청 안팎과 지역에서 확산되고 있는 논란들이 증폭할 경우 이에 대한 비난의 화살은 결국 박홍률 당선자에게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박홍률 당선인 인수위원회 관계자는 "원활한 시장직 인수를 위해 행정 전문가인 퇴직 공무원들을 인수위에 참여시켰다. 인수위원의 매관매직 의혹은 사실이 아니며, 점령군 용어는 과장된 표현이다"고 경계했다. 

이와 함께 "살생부를 작성했다는 주장도 인수위원회와 관련이 없는 것이며, 양복값 명분으로 500만 원을 걷었다는 주장도 사실과 무관하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6.1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텃밭인 목포에서 무소속 박홍률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김종식 후보(현 시장)를 19,71%(1만8607표)로 압승한 가운데 박 당선인이 긴장의 끈을 바짝 당기고 취임 준비에 만전을 기해야한다“는 지적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