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축산 악취 저감 종합대책 새행...민원 265건에서 17건으로 줄어
상태바
용인시, 축산 악취 저감 종합대책 새행...민원 265건에서 17건으로 줄어
  • 김정순 기자
  • 승인 2022.06.30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뉴스프리존] 김정순 기자= 용인시 처인구가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있는 ‘축산 악취 저감 종합대책’으로 축산 농가 악취 관련 민원이 지난 2020년 265건에서 올해 17건으로 대폭 감소했다고 30일 밝혔다.

처인구는 악취 발생 원인이 복합적이고 관리 및 단속 부서가 분야별로 달라 효율적인 관리가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지난해 악취 유관 부서 5곳과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축산 악취 저감 종합대책을 수립해 대응해왔다.

용인시 처인구가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있는 ‘축산 악취 저감 종합대책’으로 백암면의 한 축산농가를 방역소독 하고 있다.(사진=용인시)
용인시 처인구가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있는 ‘축산 악취 저감 종합대책’으로 백암면의 한 축산농가를 방역소독 하고 있다.(사진=용인시)

올해도 악취 저감을 위해 4억4000만원의 예산을 투입, 관내 축산농가 615곳에 악취저감제 4만9374ℓ를 공급하는 한편, 116회에 걸쳐 악취 배출시설에 대한 지도·점검을 벌였다.

가축분뇨재활용업체와 축사가 밀집돼있는 백암·포곡 등 12개 지역은 민간 용역을 통해 유충제거 및 악취 제거 소독을 하고, 가축분뇨 재활용업체와 매월 간담회를 실시해 현장 고충을 듣고 실질적인 악취 저감 해결방안을 모색해 왔다.

또 악취 발생 다발 지역 34곳에 쾌적한 축산 환경을 조성해 달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부착하고 악취가 심하게 발생할 수 있는 기상 변화가 예측되면 하루 전날 축산 농가와 가축분뇨재활용업체에 악취저감제 사용 권장 문자를 발송했다.

처인구 관계자는 “시민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도록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한 결과 악취 관련 민원을 대폭 줄일 수 있었다”며 “악취 관련 민원이 한 건도 발생하지 않을 수 있도록 발 빠르게 움직이겠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