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코로나19 현황] 21시기준, 9천521명 환자 발생... 전 날보다 6백여명 줄어
상태바
[전국 코로나19 현황] 21시기준, 9천521명 환자 발생... 전 날보다 6백여명 줄어
  • 박나리 기자
  • 승인 2022.07.02 2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스톱 진료기관’ 1만개로 확대…7개 권역별 병상공동활용 구축
코로나 진료기관 명칭 ‘호흡기환자진료센터’로 일원화…포털서 검색 가능하게

[전국=뉴스프리존]박나리 기자= 국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현황으로 2일, 21시기준 9천명대로 나타났다.

중앙대책본부(중대본)는 코로나19 관련 0시를 기준 방역당국과 특히 수도권을 중심으로 각 지방자치단체및 전국 17개 시도에서 감염 환자만 9천521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코로나19관련, 이날 오전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는 1만0542명(최근 1주간 일 평균  8천400명)이며, 수도권에서 6천040명(57.3%), 비수도권에서 4천502명(42.7%)이 발생하였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대 집계치인(1만202명)보다는 681명이 적지만, 1주 전인 지난 25일(5천893명)보다 3천628명, 2주 전인 18일(5천760명)보다 3천761명 각각 많아 증가세가 뚜렷하다.

중대본의 발표에 따르면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중 지역을 보면 수도권에서만 (55.2%)으로 경기 2천452명, 서울 2천440명, 인천 553명으로 총 5천258명으로 나타났다.

반면, 비수도권은 수도권보다 낮게 나온 가운데 전체 (44.8%)으로 경남 588명, 경북 537명, 충남 418명, 부산 366명, 울산 285명, 강원 269명, 전북 268명, 전남 248명, 대전 241명, 충북 215명, 제주 197명, 광주 188명, 대구 186명, 세종 70명등으로 총 4천263명이다.

이날도 21시기준, 9천명대 숫자로 나오면서 참고로 자정에 마감하는 만큼 새로히 시작하는 3일에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이보다는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모습은 지난 20일부터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3천533명→9천303명→8천979명→7천493명→7천221명→6천787명으로 최근 1주일 기준 [6천238명→3천423명→9천894명→1만455명→9천591명→9천528명→1만715명으로 일평균 8천549명인데, 1주일 전(6월 19∼25일)의 7천54명보다 1천495명 많다.

정부가 1일부터 코로나19 진료 등을 담당해 온 호흡기의료기관, 외래진료센터, 전화상담 병·의원 등의 명칭을 ‘호흡기환자진료센터’로 일원화한다.

특히 호흡기환자진료센터 중에서 검사와 대면진료, 치료제 처방까지 한 곳에서 모두 가능한 곳을 ‘원스톱 진료기관’으로 지정해 운영하기로 했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일 중앙방역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원스톱 진료기관은 당초 5000개를 목표로 추진해 왔는데, 현재 목표를 넘어 6206개 확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원스톱 진료기관은 앞으로도 계속 확대해 1만 개 이상 확보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오늘 기준으로 호흡기환자진료센터는 총 1만 2601개를 운영 중”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수가 1만명을 넘고 감염재생산지수 값은 1에 도달하는 등 재유행 가능성이 여전히 남아있는 상황이다.

이에 정부는 코로나19 재유행 상황에 대비해 의료대응체계 및 병상 대응체계에서 준비 중인 과제를 점검했다.

의료대응체계 측면에서는 호흡기 유증상자 및 확진자가 진단검사·치료제 처방·진료 등을 편리하게 받을 수 있도록 1일부터 코로나19 의료기관을 ‘호흡기환자진료센터’로 일원화한다.

이 중에서 ‘원스톱 진료기관’을 지정해 운영한다. 1일 현재 호흡기환자진료센터는 1만 2601개, ‘원스톱 진료기관’은 6206개를 확보했다.

정부는 원스톱 진료기관을 1만개까지 확대해 재유행에 대비하고 지역사회에서 신속하게 치료받을 수 있는 의료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지역 내 호흡기환자진료센터 현황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주요 포털사이트 등을 통해 검색 가능하도록 하고, 코로나19 홈페이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에도 이를 게재한다.

다만, 센터 현황 정보가 실시간으로 반영될 수 있는 시스템은 7월 중 마련 가능할 것으로 예상돼 유증상자 및 확진자는 시스템 마련 전까지 사전 전화예약 등을 통해 센터별 현황을 미리 확인해야 한다.

또 가용 병상 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권역별 병상 공동활용 체계’를 마련해 인접 지역끼리 7개의 권역을 설정하도록 하고, 필요 시 권역 내에서 탄력적인 병상 배정이 이뤄지도록 한다.

이와 함께 재유행에 대비해 이미 감축한 거점전담병원 등에 일반병상 소개 및 전담병상 전환 협조를 요청해 필요할 때 신속하게 예비병상이 확보될 수 있도록 사전 조치할 계획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