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 목요일 날씨] 소서(小暑) 전국 가마솥 더위...일부, 장맛비 주말까지
상태바
[7일 목요일 날씨] 소서(小暑) 전국 가마솥 더위...일부, 장맛비 주말까지
  • 김소영 기자
  • 승인 2022.07.06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뉴스프리존]김소영 기자= 7일, 소서(小暑)에 전국에 무더위가 이어지고 다시 장맛비가 내리 겠다.

기상청은 목요일부터 대체로 흐린 가운데 주춤하던 장맛비가 다시 내리고 오전에 중부지방과 전라권, 경북 북부 내륙, 제주도에는 가끔 비가 오겠다.

북서쪽에서 저기압이 다가오며 중북부 지방에 장마전선이 형성,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 강원 내륙, 산지 30∼100㎜(많은 곳 경기 북부, 강원 북부 내륙, 산지 150㎜ 이상), 강원 동해안, 제주도(산지 제외), 울릉도·독도 5∼30㎜다. 이번 비는 중서부지방부터 시작돼 8일 새벽까지 이어지고 가장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는 지역은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로 최고 150mm가 넘는 호우가 예상되며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강원 남부에도 최고 100mm의 많은 비가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로 우선 중부 지방은 확실히 무더위 기세가 한풀 누그러지겠고 폭염경보가 약화하거나 주의보는 해제될 가능성도 있다.

한 낮 최고기온은 28∼34도로 서울이 31도로 금요일에는 29도까지 내려가겠다고 예보됐다.

이러한 날씨는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33도 안팎으로 오르면서 매우 덥겠다.

반면, 장마전선이 형성되면서 오전까지 서해 먼바다와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특히 조업 활동하기에는 바다의 물결은 동해·남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2.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0.5∼1.5m, 서해 1.0∼3.5m, 남해 0.5∼3.5m로 예측된다.

하지만, 9일(토요일)을 기준 다시 폭염이, 그리고 다음 주에는 게릴라 집중호우가 그치는 주말과 휴일에는 무더위와 열대야가 다시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