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토사학자 춘강(春岡) 김영한(金英漢) 선생 별세
상태바
향토사학자 춘강(春岡) 김영한(金英漢) 선생 별세
  • 성향 기자
  • 승인 2018.02.06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향토사학자 춘강 김영한 선생 별세

[뉴스프리존,대전=성향 기자]대전충남 향토사학계의 거목 춘강(春岡) 김영한(金英漢) 선생이 5일 오후 3시 향년 98세로 별세했다. 
안동김씨 18세 노가재(老稼齋) 김창업(金昌業)의 9세손으로 1920년 충남 논산군 광석면에서 출생한 춘강 김 선생은 어려서부터 한학을 익혔고, 일제강점기인 1941년 충청남도 고원(지금의 서기) 시험에 합격해 공직생활을 시작한 후 1981년 충청남도 지방사무관으로 정년(녹조근정훈장)하기까지 평생을 관료이자 향토사학자로 살았다.

김 선생은 공직생활 또한 주로 문화재업무를 담당하며 지역의 많은 문화재들을 발굴하고 소개하는 일을 했으며, 정년 후에는 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과 대전광역시문화재위원, 충남역사문화연구원 전문위원 등으로 활동하며 향토사연구에 더욱 매진했다.

지금도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충남향토사연구회’는 선생의 주도로 창립되었으며, 선생의 주요 연구논문들 또한 이 연구회의 기관지인 ‘향토사연구’를 통해 발표되었다.

특히 현재 대전시의 유형문화재와 문화재자료로 지정된 동산문화재의 상당수가 김 선생이 수집, 발굴한 것들이며, 선생은 평생에 걸쳐 모은 중요한 문화재 약 2만여 점을 대전시립박물관에 기증, 기탁하기도 했으며, 그 외 충남대학교도서관과 한밭교육박물관에도 다수의 유물을 기증했다. 이러한 공로로 생전에 한국학중앙연구원에서 명예박사학위를 받았으며, 2011년 대전 MBC의 한빛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빈소는 근로복지공단 대전병원 장례식장이며 발인은 7일 오전 9시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