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참여 위촉식에 팔 냅다 비틀어 비난 봇물
상태바
BTS 참여 위촉식에 팔 냅다 비틀어 비난 봇물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2.07.22 0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첫 번째 솔로 주자로 나선 제이홉의 솔로 데뷔 음반 '잭 인 더 박스'(Jack In The Box)를 두고 외신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방탄소년단(BTS)이 2030 부산세계박람회 홍보대사로 임명돼 위촉식에 참석한 가운데, 무례한 기념 촬영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한편, 지난 19일 2030부산박람회 유치위원회(위원장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회장, 한덕수 국무총리, 이하 유치위원회)는 19일 방탄소년단과 함께 2030부산세계박람회 홍보대사 위촉식을 개최했다.

이날 위촉식에는 방탄소년단 멤버 7인과 최태원 대한상의회장, 한덕수 국무총리, 박형준 부산시장, 박지원(주) 하이브 대표 이사 등이 참석했다.

이날 위촉패 수여자들은 방탄소년단 멤버들에게 위촉패를 전달한 뒤 기념 촬영을 했다. 이때 일부 수여자들이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팔을 일부러 잡아 끄는 등의 행동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특히, 위촉패 수여에 이어 BTS 멤버들에게 배지를 달아주는 순서가 이어진 가운데 장성민 대통령실 정책조정기획관이 뷔 씨의 손을 잡고 번쩍 들어올린 모습이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렸다. 갑작스레 팔이 들어올려진 뷔 씨는 팔이 꺾이듯 엉거주춤한 자세를 취해야 했지만, 장성민 기획관은 아랑곳 않고 사진 촬영에 여념이 없었던 것.

해당 장면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되면서 더욱 논란을 야기했다. 네티즌들은 "보는 사람이 더 불편하다" "멤버들 너무 곤욕스러워 보인다" "슈가는 어깨 수술도 했는데 팔을 들어올리나" "무례하다" 등 비난을 쏟아냈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10월 부산에서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기원하는 대규모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