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물놀이형 수경시설 수질검사 착수
상태바
인천시, 물놀이형 수경시설 수질검사 착수
  • 문찬식 기자
  • 승인 2022.07.28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말까지 바닥분수·조합놀이대 등 수질기준·안전관리 준수 여부 점검

[인천=뉴스프리존] 문찬식 기자 = 인천시가 물놀이형 수경시설에 대한 수질기준과 안전관리 준수 여부에 대한 점검에 나선다. 

▲인천시 물놀이형 수경시설 홍보 이미지 (사진=인천시)
▲인천시 물놀이형 수경시설 홍보 이미지 (사진=인천시)

물놀이형 수경시설이란 수돗물·지하수 등을 저장·순환해 바닥분수, 조합놀이대, 실개천 등을 활용한 인공시설물 중 일반인에게 개방되는 시설로 9월 말까지 점검한다.

2022년 7월말 현재 인천시에 신고 된 시설은 143개소로 이번 점검은 신규 및 이용자가 많은 시설을 위주로 수질기준과 청소상태 등 관리기준 준수 여부 등을 확인한다.

아울러 공동주택(아파트) 및 대규모 점포의 물놀이형 수경시설도 신고대상으로 추가됨에 따라 미신고 시설에 대한 물놀이형 수경시설 운영·관리 홍보도 병행할 방침이다.

물놀이 수경시설을 운영할 경우 가동 15일 전까지 신고하고 15일에 1회 이상 ‘먹는 물 수질검사기관’ 또는 ‘수질오염물질 측정대행업체’에 의뢰해 수질 검사를 해야 한다. 

점검 항목은 운영신고 적정 여부, 수질기준 준수, 부유물·침전물 제거 여부, 용수 관리 여부(주1회 저류 조 청소, 주1회 이상 용수 교체, 일 1회 이상 용수 여과기 통과) 등이다.

시는 점검과정에서 기준을 초과하거나 안전 및 청소가 불량한 시설은 운영을 중단토록 하고 소독 및 용수 교체 등 조치 후 재검사를 실시, 결과에 따라 재개방토록 할 방침이다. 

또 시설물 청소 등 가벼운 사항은 현장에서 개선을 권고하는 한편 수질관리기준 미 이행 등은 시민 건강보호 차원에서 즉시 행정 조치를 취해 이용객들의 안전을 도모할 계획이다.

이석동 수질보전팀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로 여름철 물놀이형 수경시설 이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용자들이 안심하고 물놀이를 할 수 있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물놀이형 수경시설 운영 시 관리 부실로 인한 수인성전염병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관리계획을 수립·추진 중이며 물놀이형 수경시설 가동이 집중된 8월부터 9월 집중관리 할 방침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