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딧불축제 오세요~] 무주군, 축제 앞두고 실태조사
상태바
[반딧불축제 오세요~] 무주군, 축제 앞두고 실태조사
  • 김태현 기자
  • 승인 2022.08.03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8일부터 관내 늦반딧불이 출현지역 대상
반딧불이 신비탐사 장소 활용 및 보호육성 연구자료 활용
신비탐사 희망자 오는 8일부터 매진때까지 인터넷 통해 접수
탐사버스 활용 도보탐사 진행, 주말 30대, 평일 10대 운영

[전북=뉴스프리존]김태현 기자= 무주군은 27일 개막되는 제26회 무주반딧불축제를 앞두고 반딧불이 신비탐사를 위한 실태조사를 오는 8일부터 진행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사진=무주군 반딧불이 신비탐사
사진=무주군 반딧불이 신비탐사

반딧불이 신비탐사는 셔틀버스를 이용해 탐사지역으로 이동해 반딧불이 비행과 군무를 직접 체험하는 생태 프로그램이다. 탐사장소는 야간 실태조사 결과 최적의 탐사장소를 선정해 운영할 계획이다.

이에 제26회 반딧불축제를 앞두고 방문객들로 부터 가장 관심을 끌고 있는 ‘인기 프로그램’으로 신비탐사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무주군에 따르면 신비탐사에 참여할 희망자는 오는 8일부터 매진때까지 반딧불축제홈페이지를 통해 인터넷으로만 신청(현장접수 미실시)해야 하며, 체험비는 1인당 1만5천 원, 36개월 미만은 무료다. 탐사객들에게 5천원 권 무주사랑상품권을 제공할 계획이다.

반딧불이 신비탐사는 축제기간 동안 저녁 7시부터 9시까지 진행할 계획으로 국민체육센터 인근 축제 전용주차장에서 주말에 30대, 평일엔 10대를 운영할 계획이다.

반딧불축제가 진행되는 8월 말에서 9월 초는 늦반딧불이가 주로 활동을 하는 시기다.

늦반딧불이는 5~6월에 활동을 하는 애반딧불이와 운문산반딧불이에 비해 개체 크기가 월등하게 크고 발광력도 좋아 신비탐사에 안성맞춤이라는 평가다.

무주군청 기술연구과 반딧불이팀 정재훈 팀장은 “환경지표곤충이자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무주 일원의 반딧불이와 그 먹이 서식지’와 다발생지역에 대한 반딧불이 출현 실태조사를 통하여 최적의 탐사장소 제공으로 축제의 성공적 개최와 더불어 반딧불이 연구자료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군은 안전한 탐사환경 제공을 위해 탐사로 평탄작업과 예초작업, 낙상 방지를 위한 안전띠 설치, 뱀 출몰에 대비한 뱀퇴치기 설치 등 축제 준비에 최선을 다 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제26회 무주반딧불축제는 8월 27일부터 9월 4일까지 무주 일원에서 많은 기대와 관심 속에 성황리에 개최될 예정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