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위 지하철' 창원 S-BRT 밑그림 나왔다
상태바
'도로 위 지하철' 창원 S-BRT 밑그림 나왔다
  • 박유제 기자
  • 승인 2022.08.09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뉴스프리존]박유제 기자=창원시가  ‘원이대로 S-BRT 구축사업’ 설계안과 운영계획안을 마련, 간선급행버스체계 도입을 위한 시민 의견 수렴에 나선다.

대중교통수단인 버스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육호광장~도계광장~가음정사거리(L=18.0km) 구간에 간선급행버스체계(BRT)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오는 11일 주민설명회를 갖는다고 밝혔다.

창원 BRT 사업 설계안 ⓒ창원시

BRT 1단계 사업인 원이대로(도계광장~가음정사거리, L=9.3km) 구간은 지난 2020년 국토교통부 고급 간선급행버스체계(Super-BRT) 시범사업으로 선정돼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우선 추진 중이다. 2단계 사업인 3·15대로 구간은 2025년 개통 예정이다.

‘원이대로 S-BRT 구축사업’은 2021년 2월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에 착수하여 BRT 전용주행로, 교차로 신호처리, 중앙정류장 위치 및 접근체계 등 BRT 체계시설 도입에 따른 교통운영계획을 수립했다.

시는 전문가 자문회의, 관계기관 T/F 회의, 경찰서 교통안전심의 사전협의 등 다양한 분야의 의견을 수렴하고 검토·보완해 최적의 설계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또 BRT 시행으로 통행체계가 변경되는 창원광장은 두 차례에 걸쳐 시행한 「시민공감 토론회」를 통해 모아진 다수의 의견과 전문가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 시청과 광장을 연결해 보행자 중심으로 개선한 교통운영방안을 반영했고, 주민설명회 의견수렴을 거쳐 최종적으로 확정할 계획이다.

주민설명회를 통해 제시된 시민 의견은 충분한 검토를 통해 최대한 반영될 계획이며, 이후, 경찰서 교통안전심의, 경상남도 실시계획 승인 등 행정절차를 거쳐 오는 10월 공사를 착공하여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될 계획이다.

강신오 창원특례시 신교통추진단장은 “시내버스를 이용하시는 시민들은 정해진 시각에 버스가 도착하는 것을 가장 많이 요구하는 만큼 BRT 사업 시행을 통해 정시성과 신속성 확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번 설명회를 통해 시민의 의견을 경청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꼼꼼히 챙기고 부족한 부분은 보완, 창원시의 유일한 대중교통수단인 버스를 이용하시는 시민들의 불편을 해소하는 데 중점을 두고 BRT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