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논산시의회, 방위사업청 이전 촉구 ”70년간 고통 감내“
상태바
충남 논산시의회, 방위사업청 이전 촉구 ”70년간 고통 감내“
  • 박성민 기자
  • 승인 2022.08.11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1일 결의문 통해 ”국가균형발전 관점에서 반드시 논산으로“

[충남=뉴스프리존] 박성민기자= 논산시의회가 방위사업청 논산 이전을 촉구하고 나섰다.

논산시의회가 방위사업청 논산 이전을 촉구하고 나섰다.(사진=논산시의회)
논산시의회가 방위사업청 논산 이전을 촉구하고 나섰다.(사진=논산시의회)

시의회는 11일 결의문을 통해 “논산시민들이 겪어온 피해에 대한 보답과 국가균형발전의 관점에서 반드시 논산으로 이전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논산시는 국방대와 육군훈련소, 육군항공학교 등 우수한 국방 교육기관을 갖추고 있으며 3군 본부와도 인접해 국방도시로서의 면모를 제대로 갖추고 있다는 것.

또 논산시민들은 국가안보라는 이유로 지난 70여 년간 개발 제한으로 재산피해 및 군 사격장 소음피해 등 고통을 감내했다는 게 시의회의 설명이다.

시의회는 “논산시는 현재 국방국가산업단지 조성사업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해 착공을 눈앞에 두고 있다”며 “방위사업청이 논산으로 이전하게 된다면 육군훈련소, 국방대, 3군본부 등 주변에 산재한 최고의 방위산업 인프라와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여 세계 최고의 국방 클러스터를 조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논산시는 방위사업청 이전을 통해 5000명 이상의 인구 유입과 2000여 명의 고용 유발 등 연간 20조 원 이상의 경제적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