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기 작가, 독일 ZKM미디어아트센터 전시
상태바
김순기 작가, 독일 ZKM미디어아트센터 전시
  • 편완식 기자
  • 승인 2022.09.13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상력과 사색,유희의 '게으름 미학' 보여줘
내년 2월 5일까지 ...한국작가 첫 개인전

[서울 =뉴스프리존] 편완식 미술전문기자=세계 최고의 미디어아트센터로 불리는 독일 칼스루헤 ZKM미디어아트센터에서 김순기 작가의 개인전이 내년 2월5일까지 열린다. 지난 10일 개막한 전시에서는 70년대 초기작부터 최근작까지의 작업 전반을 보여주는 자리다. ZKM미디어아트센터에서 열리는 첫 한국작가 개인전이다.

김순기 작가의 작업은 기본적으로 비디오, 멀티미디어 작업, 사진 등 다양하고 실험적인 매체 연구에 기반하거나, 관람객의 적극적 참여와 개입을 요구하는 대규모 퍼포먼스 작업들로 구성된다.

주제적 측면에서는 크게 동서양 문화와 철학의 비교 연구,기호와 언어 놀이, 그리고 무엇보다 예술과 기술(테크놀로지)의 자유로운 융합과 공존에 대한 고민이 담긴 작업들을 발표해왔다.

보르도의 10월

이번 ZKM센터에서 열리는 개인전은 2019년 개최된 국립현대미술관 개인전에서 파생된 일종의 순회 전시이자 확장 전시다. 두 전시는 동일한 전시명 ‘게으른 구름’을 공유한다.

‘게으른 구름’은 작가가 쓴 시의 제목이자, 프랑스에서 출간한 시집의 제목이다. 자본주의 사회에서 ‘게으름’이란 나태와 도태의 상징으로 비난을 받지만 작가는 역설적으로 ‘게으름’에서 파생될 수 있는 창조의 가능성과 사색과 유희의 지점에 주목한다. 거대한 하늘을 주 무대로 삼고 천천히 유영하면서 시시각각 틀에 갇히지 않은 자유로운 모습으로 유유자적 노니는 구름의 게으름을 찬양하듯, 작가의 작업들은 틀에 갇히지 않은 자유로운 상상력과 여유로운 사색에서 끌어내어진 깊이 있는 통찰들을 작품으로 풀어낸다.

전시에서는 60년대 후반 해체적 회화 작업에서부터 시작해 그 이후 제작된 비디오 작업, 멀티미디어 작업, 드로잉, 설치작업, 그리고 2022년 최근작인 영상작업 ‘Forest Poem’에 이르기까지 모두 망라해서 선보인다.

보르도의 10월

김순기 작가는 1946년 부여에서 태어나 서울대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을 수료했다. 대학 시절부터 회화의 해체에 관심을 두던 중, 1971년 니스에 위치한 국제예술교류센터(Centre Artistique de Rencontre International)의 초청작가로 선발되어 프랑스로 건너갔다. 이후 현재까지 프랑스에 머물면서 작품 활동을 펼쳐왔다. 70년대에 작가는 자유롭고 지적인 토론이 활성화되었던 남프랑스에서 쉬포르 쉬르파스(Supports / Surfaces)그룹 등 실험적 예술가 그룹과 교류하면서 활동했다. 또한 공공장소에서의 대규모 퍼포먼스와 비디오 작업에 주력하며, 일찍부터 예술과 기술(테크놀로지)이 공존하고 융합하는 작품 제작에 몰두했다. 80년대에는 전세계를 여행하며 동서양의 비교문화예술 연구에 주력했고, 90년대에는 글로벌 자본의 확산과 인터넷을 통한 사회적 구조 변화를 작업화했다. 2000년대 이후에는 과학기술과 예술의 연계에 더욱 주력했다.

전시에서는 ‘영희’라 명명한 로봇을 전문가와 협업해서 제작하고 작업화하며, 기술의 변화와 인간 삶의 연동 관계를 예리하게 진단하는 등 시대 정신에 첨예하게 반응하며 작업을 해오고 있다.

김순기 작가는 이번 전시와 별도로 24일부터 내년 4월2일까지 미국 피츠버그에서 열리는 제58회 ‘카네기 인터내셔널’에 초청되어 작품을 선보인다. ‘카네기 인터내셔널’은1896년 창설된 미국 미술계의 주요 국제 전시 중 하나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