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종합
'맘모스' 장태원 "미들급 정상 찍고 MAX FC 통합 챔피언에 도전하겠다"
  • 이대웅 기자
  • 승인 2018.02.13 18:44
  • 수정 2018.02.13 19:06
  • 댓글 0

▲ 슈퍼미들급 장태원 선수 / (사진)=MAX FC 제공

[뉴스프리존=이대웅 기자] 최근 UFC는 라이트 헤비급 챔피언 다니엘코미어와 헤비급 챔피언 스티페 미오치치의 통합 챔피언전을 발표했다.

코너 맥그리거로 촉발된 체급 전향 챔피언전이 이제는 리그의 유행처럼 번지고 있는 것이다.

오는 3월 개최될 MAX FC 슈퍼미들급 그랑프리에 참가하는 ‘맘모스’ 장태원(26, 마산팀스타) 역시 이러한 대세에 따르고자 한다. 미들급 챔피언에 등극할 경우, MAX FC 헤비급 챔피언 권장원(21, 원주청학)에게 도전 의사를 밝힌 것이다.

권장원은 191cm 신장에 130kg의 육중한 체구를 자랑하는 헤비급 챔피언, 장태원과는 신장 11cm, 몸무게는 40kg 차이가 있다. 특히, 권장원은 국내 선수와의 대전에서 단 한 번의 패배조차 허용하고 있지 않은 국내 최강자로 KO율도 90%에 육박한다. 거기에 강력한 로우킥 또한 일품이다. 하지만 장태원은 나름의 자신감이 충만하다.

장태원은 “실제 체격 차이와 파워는 상당히 나겠지만 나에게는 헤비급에는 없는 스피드와 유연성이 있다. UFC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다니엘 코미어처럼 헤비급까지 통합 챔피언전에 도전해 보고 싶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실제로 장태원은 어린 시절 기계체조를 연마해 탁월한 운동능력을 자랑한다. 90kg에 육박하는 체구에도 불구하고 덤블링을 자유자재로 구사한다.

장태원의 슈퍼 미들급 그랑프리 4강전 첫 상대는 이번 대회 다크호스로 손꼽히는 이욱수(32, 수원한미체육관)이다. 아직까지 프로 전적은 4전에 불과하지만 모두 승리하며 만만치 않은 화력을 과시하고 있다. 하지만 정작 장태원의 목표는 좀 더 먼 곳을 향해 있다. 미들급 챔피언 벨트를 쟁취하고 내친김에 헤비급 챔피언 벨트까지 획득하겠다는 것이다.

장태원은 “이번 대회 부제가 쇼타임으로 알고 있다”며 “쇼타임에 가장 어울리는 선수는 바로 나라고 생각한다. 입장 퍼포먼스부터 시합 내용까지 익사이팅한 경기로 관객에게 즐거움을 주겠다”고 다짐한다.

전문가들은 현재 MAX FC 슈퍼미들급에서 가장 뛰어난 기량을 보여주고 있는 선수를 장태원으로 꼽고 있다. 이런 기대감에 화답하듯 그는 최근 2연속 KO승을 거두며 승승장구 하고 있다.

한편, 장태원과 이욱수의 슈퍼미들급 그랑프리 1차전은 MAX FC12 ‘Show Time’ 서울 무대를 통해 3월3일 오후 3시부터 화곡동 KBS 아레나홀에서 펼쳐진다.

칸스포츠와 MAX FC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서 예매 가능하며, IPTV IB SPORTS, NAVER SPORTS를 통해서 오후 7시 메인 게임부터 생중계 된다.

이대웅 기자  goglglgl@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