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남준 '다다익선' 대수술 마치고 재가동
상태바
백남준 '다다익선' 대수술 마치고 재가동
  • 편완식 기자
  • 승인 2022.09.15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서 점등식, 손상된 모니터 LCD로 대거 교체

[서울=뉴스프리존] 편완식 미술전문기자=세계적 비디오아트 거장 백남준(1932∼2006)의 최대작 '다다익선'이 3년간의 수술을 끝내고 15일 재가동에 들어갔다.

‘다다익선’은 서울올림픽을 기념해 1988년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에 설치한 작품으로 1,003대의 브라운관(CRT) 모니터로 구성돼 백남준의 작품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크다.

높이 18m, 지름 7.5m의 철골 구조에 6∼25인치 모니터를 오층탑처럼 쌓아 올렸으며, 모니터에서는 한국 전통문화와 동서양 건축물 등의 영상이 재생된다. 탑의 형상 속에서 동서양이 하나가 되는 융합의 세계를 나타낸 기념비적 작품이다.

‘다다익선’은 2003년 모니터를 전면 교체하는 등 수리를 반복해오다 2018년 2월 전면적인 보존·복원을 위해 가동을 중단했었다.

국립현대미술관은 국내·외 전문가 자문 등을 거쳐 2019년 9월 ‘다다익선 보존·복원 3개년 계획’을 마련하고 ‘작품의 원형을 최대한 유지하되 불가피한 경우 일부 대체 가능한 디스플레이 기술을 도입’하는 방향으로 3년의 기간을 거쳐 ‘다다익선’ 보존·복원 사업을 완료하였다. 손상된 모니터 737대를 수리·교체하고, 더 이상 사용이 어려운 상단 6인치와 10인치 브라운관 모니터 266대는 기술 검토를 거쳐 모니터의 외형을 유지하면서 새로운 평면 디스플레이(LCD)로 제작·교체하였다.

재가동을 기념하여 ‘다다익선’의 설치 배경부터 완공, 현재까지 운영하는 과정에서 축적된 아카이브 200여 점과 구술 인터뷰로 구성된 기획전 ‘다다익선: 즐거운 협연’을 15일부터 내년 2월 26일까지 과천관에서 개최한다.

이와함께 백남준과 1990년대 한국 현대미술 영향관계를 심도있게 조망하는 대규모 기획전 ‘백남준 효과’를 오는 11월 9일 과천관에서 개막할 예정이다. 작가로서 뿐만 아니라 국제적인 문화 기획자이자 번역자로서 백남준이 한국 동시대 미술사에 남긴 발자취를 짚어보는 전시다. 국내외 전문가 9명이 참여하는 국제학술심포지엄 ‘나의 백남준’도 11월 18일 과천관 대강당에서 개최된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