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메타버스 '게임콘서트' 성료 … 김명주 교수 강연
상태바
넷마블, 메타버스 '게임콘서트' 성료 … 김명주 교수 강연
  • 이동근 기자
  • 승인 2022.09.27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이동근 기자=넷마블문화재단(이사장 방준혁)은 24일, 메타버스 플랫폼 ''게더타운'에서 제 14회 넷마블 게임콘서트를 진행했다.

넷마블문화재단은 게더타운 '넷마블 게임콘서트 월드맵'에서 강연자의 강연을 들으며 소통할 수 있는 '강연장', OX퀴즈와 웹게임을 즐길 수 있는 '체험존', 지난 게임콘서트를 시청할 수 있는 '미디어룸' 등을 운영했다.

'게임 &'라는 메인 테마 아래 올해 세 번째로 열린 이번 넷마블 게임콘서트에는 서울여자대학교 정보보호학과 김명주 교수와 네비웍스 구본홍 상무가 강연자로 참여했다.

제14회 넷마블 게임콘서트에서 사회자 김수현 아나운서(왼쪽)와 김명주 교수가 질의응답을 진행 중이다. (사진=넷마블)
제14회 넷마블 게임콘서트에서 사회자 김수현 아나운서(왼쪽)와 김명주 교수가 질의응답을 진행 중이다. (사진=넷마블)

1부 '안전하고 즐거운 게임을 위한 디지털 윤리'라는 주제로 강연에 나선 김명주 교수는 디지털 세상에서 발생할 수 있는 예상치 못한 상황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과 함께 안전하고 즐거운 게임을 지속하기 위한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명주 교수는 "지능정보사회로 넘어오면서 그에 맞는 디지털 윤리가 필요하다. 인터넷에 무심코 올린 게시물, 이미지는 신상 털기를 당할 수 있기 때문에 개인정보를 좀 더 신중하게 관리해야 하며 디지털 윤리 원칙을 항상 기억하고 행동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새로운 시대에 발맞춰 디지털 기술 및 트렌드의 기본은 꼭 알아 두어야 새로운 역량을 키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2부 강연에 나선 구본홍 상무는 '게임으로 가상훈련하기'라는 주제로 게임과 가상훈련의 차이점 및 국내외 게임을 이용한 가상훈련 사례와 게임을 통한 가상훈련의 발전 가능성을 살펴봤다.

구 상무는 "게임의 영역은 지속적으로 확장되고 있다. 본래의 게임 목적인 단순한 여가활동에 그치지 않고 지금은 산업, 현장에 퍼져 나가고 있으며 이는 현실과 게임의 연결을 지속적으로 가속화하고 있다. 게임으로 가상훈련하기는 목적과 대상을 어디에 두고 결과를 만드냐에 따라 게임 혹은 가상훈련으로 활용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넷마블 게임콘서트는 넷마블문화재단이 건강한 게임문화 조성과 확산을 위해 2019년부터 여러 분야의 전문가를 초빙해 게임산업 트렌드 및 미래 비전을 공유하고 전문가와 현업자의 경험을 나누는 오픈 포럼 형식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이다. 작년부터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형태로 열고 있다.

한편 넷마블문화재단은 24일, 게임아카데미 부트캠프 2기 수료식을 진행했다. 부트캠프는 게임 개발 역량이 뛰어난 전국의 중,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단기간의 강도 높은 개발 교육을 통해 게임 전문가를 양성하는 심화 프로그램으로 작년 1기를 시작으로 매년 진행하고 있다.

이번 2기 부트캠프에서는 총 30명(8팀)의 학생들이 참가해 지난 8월 약 한달 동안 게임 개발 과정에 대한 온라인 집중 교육을 통해 자신이 만든 게임을 앱마켓에 출시하는 기회와 경험을 쌓았다.

부트캠프 2기 온라인 수료식 시상식에서 관계자들이 대리수상을 하고 있다. (사진=넷마블)
부트캠프 2기 온라인 수료식 시상식에서 관계자들이 대리수상을 하고 있다. (사진=넷마블)

이날 수료식에서는 참가 학생들이 직접 제작해 앱마켓에 출시한 게임 작품의 영상 소개 및 게임경진대회 시상식도 진행했다. 대상 작품은 ▲행보기 팀의 '보우소울' ▲아틀러리 팀의 '조에프의 내일' ▲PERSONA 팀의 '진실의 파도' ▲INVADERS 팀의 'Glitch District' ▲KMZ게임즈 팀의 'pumking' ▲Hatchling 팀의 'The Sleeping Dragon’s Egg' ▲리프팅베어 팀의 'Gemini' ▲GS13 팀의 'BLARE' 등 총 8점이다.

이 중 심사를 통해 강원구, 홍준서, 이지향, 이준현 학생으로 이뤄진 Hatchling팀의 작품 'The Sleeping Dragon’s Egg'(도굴꾼이 되어 잠들어있는 용의 알을 훔쳐오는 퍼즐게임)이 대상으로 선정됐으며, 장학금 500만 원이 함께 수여됐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