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밤은 완도 보길도에서!’ 고산야행, 풍류공연
상태바
‘가을밤은 완도 보길도에서!’ 고산야행, 풍류공연
  • 이인주 기자
  • 승인 2022.09.28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30일부터 10월 9일까지 보길 세연장 무료 개방

[전남=뉴스프리존] 이인주기자= 완도군이 9월 30일부터 10월 9일까지 ‘플레이 아일랜드(play island) 완도’를 주제로 완도읍과 청산도, 보길도, 생일도 등에서 ‘2022 청정완도 가을 섬 여행’ 행사를 개최한다.

보길도 세연정 동백숲
보길도 세연정 동백숲

특히 보길도에서는 ‘풍류를 플레이하다’라는 주제로 세연정에서 가을밤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고산 야행(孤山 夜行)’과 ‘풍류 문화 공연’, ‘보길도 미식회’, ‘보길도 윤스테이’ 등을 진행한다.

세연정은 고산 윤선도 선생이 직접 조성한 조선시대 대표 정원인 부용동 정원에 자리하고 있으며, 자연적인 계류를 돌둑으로 막아 연못(세연지)을 만들고 연못 사이에 정자(세연정)가 있다. ‘세연’이란 ‘주변 경관이 물에 씻은 듯 깨끗해 기분이 상쾌해지는 곳’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행사 기간 중 보길도 세연정은 무료입장이 가능하다. ‘고산 야행’은 18시부터 22시까지 야간 조명이 밝혀지면 고즈넉함 등 낮에 보는 모습과는 색다른 모습의 세연정을 감상할 수 있으며, 동백 숲에는 포토 존도 마련했다.

10월 8일에는 세연정에 앉아 풍류를 즐길 수 있도록 거문고, 대금, 아쟁 장구 등 국악 공연을 준비했다. 또한 주민들의 재능 기부로 기타, 색소폰, 중학생 밴드 공연 등 다채로운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보길 미식회’는 보길도 주민자치위원회에서 행사 기간 중 매일 18시부터 21시까지 운영하며, 보길도의 특산물인 전복을 활용한 전복 해산물 떡볶이, 탕수육, 김밥 등을 맛보고 황칠 막걸리도 시음할 수 있다.

‘보길도 윤스테이’는 블로거를 모집, 고산야행, 미식회 등을 SNS에 소개해 행사 프로그램과 보길도를 홍보할 계획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