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미건설,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 업그레이드 … 출근부터 현장까지
상태바
우미건설,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 업그레이드 … 출근부터 현장까지
  • 조은정 기자
  • 승인 2022.09.28 1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조은정 기자=안전관리에 IoT(Internet of Things, 사물인터넷) 기술을 접목하는 등 꾸준히 안전 관리 기술을 발전시켜온 우미건설(대표이사 사장 배영한)이 '스마트 안전관리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했다고 28일 밝혔다.

우선 각 현장 출입구에는 안면인식 기술을 접목한 '출입관리 시스템'이 있어 출입하는 모든 근로자의 신원을 확인하고 안전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안전교육장에서는 VR(가상현실)장비를 활용해 위험 상황을 직접 체험하고 실제 안전사고에 대한 대응력을 높일 수 있게 했다.

건설 현장에는 흙막이 주변 작업 중 건설장비, 시설 등의 붕괴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흙막이 스마트 안전 센서인 '스마트 자동계측 시스템', 작업자의 밀폐공간 출입을 자동으로 인식하고 위험 여부를 확인해 주는 'IoT 위험알리미', AI(인공지능)가 실시간으로 영상을 분석하고 접근을 감지하여 운전자에게 위험을 경고하는 '장비 영상인식 시스템', 근로자의 보호구 착용 상태나 쓰러짐을 감지하는 '이동식 지능형 CCTV' 등을 설치했다.

현장에서 스마트 기기를 사용하는 우미건설 임직원. (사진=우미건설)
현장에서 스마트 기기를 사용하는 우미건설 임직원. (사진=우미건설)

지난달에는 강남 사옥 내 중앙관제실을 설치하며 안전관리 시스템을 한단계 업그레이드 했다. 중앙관제실은 스마트 안전 기술을 통합, 고도화한 것이 특징이다. 전국 현장에서 CCTV화면을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비상상황 발생 시 컨트롤 타워의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안전개선신고 제도'도 도입했다. 현장의 근로자라면 누구나 직접 경험한 위험사항을 신고하거나 안전과 관련된 개선사항을 제안할 수 있다. 이밖에 '스마트 위험성 평가 시스템'을 구축, 모바일과 연동하여 손쉽게 안전점검을 수행하고 알림을 통해 위험작업, 구간을 신속하게 전달받을 수 있게 했다.

우미건설 배영한 대표이사 사장은 "지금까지 결벽증이 있다는 애기를 들을 정도로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앞으로 무인로봇, 드론 등 다양한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생명을 중시하는 안전문화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