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가을철 가로변 악취주범 은행나무 열매 조기 수거
상태바
목포시, 가을철 가로변 악취주범 은행나무 열매 조기 수거
  • 조완동 기자
  • 승인 2022.09.30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까지 2차례 작업 실시...2023년부터 수나무로 교체 식재

[전남=뉴스프리존] 조완동 기자= 목포시가 가을철 가로변 악취 주범인 은행나무 열매를 제거하기 위해 굴삭기를 활용 진동기를 투입해 지난 20일부터 은행열매 털이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목포시가 가을철 가로변 심한 악취 주요인 은행나무 열매를 굴삭기로 수거 작업을 펼치고 있다.
목포시가 가을철 가로변 심한 악취 주요인 은행나무 열매를 굴삭기로 수거 작업을 펼치고 있다.

목포시는 관내 양을로, 백년로 등 24개 구간에 은행나무 가로수가 4100여주가 식재돼 있는데 이중 1천여주가 가을철 열매가 열리는 암나무로 인해 시민들이 심한 악취에 민원이 발생하고 있다.

시는 민원 발생이 많은 상가, 주택가 등을 중심으로 은행열매 사전제거를 통한 시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1차 은행털이 작업을 실시했으며, 열매가 무르익는 10월 말경에 2차 작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시는 채취한 은행나무 열매의 중금속 검사를 전라남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해 식품으로의 섭취 안전성을 확인한 뒤 인체에 무해할 경우 사회복지시설 등 수요가 있는 기관에 무상 기증할 예정이다.

또 시는 은행열매 악취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오는 2023년부터 연차적으로 은행 암나무를 수나무로 교체 식재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