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북한 도발, 윤 대통령 새로운 '게임체인저' 시작해야 ”
상태바
유승민 “북한 도발, 윤 대통령 새로운 '게임체인저' 시작해야 ”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10.06 02: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상대로 핵공유-전술핵 재배치협상 시작해야” 강조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은 최근 북한의 잇따른 도발과 관련,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우리가 새로운 게임체인저를 준비하는 액션을 시작해야 김정은의 핵 협박을 이겨낼 수 있다"고 말했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경북대에서 '무능한 정치를 바꾸려면 '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경북대에서 '무능한 정치를 바꾸려면 '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유 전 의원은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어제 북한이 쏜 중거리 탄도미사일(IR BM)이 4,500km까지 날아갔다"며 "문제는 핵이다. 북한의 핵미사일은 우리 군의 재래식 전력을 비웃는 게임체인저(game changer)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가 북한보다 열 배 이상의 국방비를 쏟아부어도 핵무기라는 비대칭 전력 때문에 꼼짝 못하는 것"이라면서 “북한이 도발할 때마다 우리는 ‘결연한 대응’, ‘긴밀한 한미공조’를 앵무새처럼 되풀이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앞으로 북한이 ICBM을 쏘고 7차 핵실험을 해도 마찬가지다"며 “이젠 말의 성찬, No Action Talk Only는 아무 소용이 없다. 전투기를 띄우고 미군이 핵항모와 전략자산으로 무력시위를 해도 지나가면 그만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대북추가제재도 중국, 러시아가 반대하면 성사되기 어렵다"면서 “미국의 확장억제만 믿고 손놓고 있을 수는 없다. 이젠 우리가 새로운 게임체인저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은 후보 시절 NATO식 핵공유, 핵무장에 반대했고 지난번 NATO 정상회담에 갔을 때도 핵공유는 꺼내지도 않았다"며 “이젠 달라져야 한다. 바이든 미 대통령을 상대로 핵공유, 전술핵 재배치 협상을 시작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사드, SM3, 신형 패트리어트와 우리가 개발한 M-SAM, L-SAM 등 미사일방어망도 획기적으로 확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