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병헌 "군기강 해이 도넘어...군까지 마약 파고들어"
상태바
임병헌 "군기강 해이 도넘어...군까지 마약 파고들어"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2.10.06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전군에 걸쳐 7급군무원 1명, 9급고무원 1명, 군인 55명을 포함한 총 49명이 마약사범으로 적발
임병헌 의원 "마약범죄 국가적 차원의 강도 높은 조사와 자정노력 통해 마약 반드시 일소해야"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최근 국방부를 대상으로한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군대에까지 마약이 파고들어 대형사고로 이어질 위험이 높아 정부 당국의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임병헌 국민의힘 국회의원 (사진=임병헌 의원실)
임병헌 국민의힘 국회의원 (사진=임병헌 의원실)

6일, 국민의힘 임병헌 의원(대구 중·남구)이 국방부와 각 군으로부터 제출받은 ‘마약사범 적발 및 처리 현황’ 자료에 따르면 문재인정부 5년간 전군에 걸쳐 7급군무원 1명, 9급고무원 1명, 군인 55명을 포함한 총 49명이 마약사범으로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마약이 군대에 까지 점차 확산되는 추세로 보여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적발된 마약사범은 육해공, 계급 고하를 가리지 읺았다. 해군수사단이 5명을, 해병대군사검찰단이 2명을 적발했으며, 해군검찰단도 원사, 하사, 상병, 일병 각 1명, 9급 1명 등 5명을 적발 처리했다. 육군검찰단은 중령, 소령, 대위, 중사, 하사, 병 등 32명을 적발 처리했으며, 국방부검찰단도 7급 군무원과 병장 각 1명을 적발했다. 공군검찰단도 대위, 상사, 중사 등 3명을 적발 처리했다.

이는 불기소처분 중 혐의없음(증거불충분), 죄가안됨, 타관송치(군외), 수사중 등, 그리고 기소사건 중 무죄, 재판중, 이송(군외) 등은 제외된 것이어서 실제로는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마약류의 급속한 국내 유입과 유통에 따라 군대에까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마약사범이 늘어나고 있는 등 군에 실질적 위협이 되고 있다.

임병헌 의원은 “군대는 인명살상용 화기와 대량인명살상 무기를 다루는 조직인데, 만에 하나 마약에 취해 사고를 치는 날에는 심각한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고, 무기훼손 등 방위력 손실로 이어질 수 있다”며 “날로 늘어가는 마약범죄에 대한 국가적 차원의 전쟁과 더불어, 군에 대한 강도 높은 조사와 자정노력을 통해 마약을 반드시 일소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