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서울에 예술인 위한 전시 공간 마련
상태바
충남도, 서울에 예술인 위한 전시 공간 마련
  • 박성민 기자
  • 승인 2022.10.0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충남문화재단, 6일 종로구 소격동에 ‘시엔 갤러리’ 개관
개관전 ‘서쪽의 거장들’ 김두환·이응노·이종무·최덕휴 화백 작품 전시

[충남=뉴스프리존] 박성민기자= 충남도가 서울 한복판 경복궁 바로 옆에 충남 예술인을 위한 문화·예술 전문 전시 공간을 마련했다.

김두환작, 자화상 Self-Portrait, 1948, 91×117cm, Oil on canvas 복사.(사진=충남도청)
김두환작, 자화상 Self-Portrait, 1948, 91×117cm, Oil on canvas 복사.(사진=충남도청)

도는 6일 충남문화재단과 함께 서울 종로구 소격동에 지역 예술가의 창작 활동 폭을 넓히고 침체된 지역 문화·예술계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자 ‘시엔(CN) 갤러리’를 개관했다.

전시장은 1·2층 총 231㎡ 규모이며, 위치는 서울 내 핵심 관광 명소이자 문화예술의 중심지인 경복궁 옆 북촌한옥마을 인근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과 정독도서관 사이다.

시엔 갤러리에서는 도내 예술가와 출향 예술가를 대상으로 ▲창작 활동 전시·홍보 ▲예술인 간 관계망 형성 ▲예술품판매를 위한 옥션 참여와 주요 기획전 발탁 기회 제공 등 다양한 지원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 유망한 신진 작가를 발굴해 서울지역에 소개하는 거점 역할도 수행한다.

시엔 갤러리는 국제적인 화랑인 국제화랑, 학고재, 아트선재, 현대 갤러리 등이 있는 화랑지구에 있으며, 서울 공예박물관을 비롯해 크고 작은 공방·전시장 등과도 가까워 활발한 문화예술 교류 활동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서쪽의거장 포스터.(사진=충남도청)
서쪽의거장 포스터.(사진=충남도청)

도는 전시장 개관을 기념해 개관전으로 ‘서쪽의 거장들’을 기획, 충남을 대표하는 작가 4명의 작품을 한데 모았다.

참여 작가는 국내 미술계에 한 획을 그은 거장으로 평가받는 ▲설봉 김두환(1913-1994, 예산) ▲고암 이응노(1904-1989, 홍성) ▲당림 이종무(1916-2003, 아산) ▲광복 작가 최덕휴(1922-1998, 홍성)이다.

이번 전시에선 김두환 화백의 거친 음영·독특한 색채가 담긴 자화상과 풍경화, 담담하게 사계절의 산수를 그려낸 이종무 화백의 풍경화, 문자 추상과 군상으로 한국미의 다채로움을 표현해낸 이응노 화백의 회화와 조각, 독립운동가이자 미술교육자로 활동하며 신자연주의 화풍이라는 새 지평을 연 최덕휴 화백의 풍경작품 등 근현대 회화의 역사를 들여다볼 수 있는 작품 45점을 만날 수 있다.

이번 개관전 이후에는 오는 12월 지역작가 공동 전시, 대관 전시 등을 열 계획이다.

이응노작, 군상 1986년작, 68x135cm, 한지에 수묵.(사진=충남도청)
이응노작, 군상 1986년작, 68x135cm, 한지에 수묵.(사진=충남도청)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