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복면가왕’ 동방불패 손승연, 스튜디오 집어삼킨 무대…가제트 형사=김창열 & 나침반=유키스 준 & 사파리=폴킴 & 타지마할=소나무 하이디
상태바
‘복면가왕’ 동방불패 손승연, 스튜디오 집어삼킨 무대…가제트 형사=김창열 & 나침반=유키스 준 & 사파리=폴킴 & 타지마할=소나무 하이디
  • 심종완 기자
  • 승인 2018.05.13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 캡처

[뉴스프리존=심종완 기자] 6일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역대 가왕 랭킹 2위에 도전하는 손승연으로 추정되는 ‘동방불패’ 방어전과 이를 저지하기 위해 나선 실력파 복면 가수 4인의 무대가 펼쳐졌다.

방어전을 앞두고 ‘타지마할’, ‘가제트 형사’ 등 노래 초고수들의 등장에 “조금 걱정이 된다.”, “하지만 가왕 망토는 아무나 덮을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소감을 전한 ‘동방불패’의 선곡은 김경호의 <Shout>였다.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스튜디오를 집어삼킨 그녀의 무대에 판정단들은 “노래 제목처럼 소리치면서 무대를 찢어놨다.”, “무자비하게 악당을 제압하는 서부영화를 본 느낌이다.”라며 환호했다. 

‘가제트 형사’의 무서운 상승세에도 불구하고 6연승을 이룬 그녀는 소향과 함께 9연승 레전드 가왕 하현우에 이어 ‘복면가왕’ 역대 랭킹 2위로 등극했다. 이어 “랭킹 1위 가왕이 되는 날까지 열심히 하겠다!”라며 신기록을 향한 의지를 불태웠다.

한편 한계 없는 고음과 몸을 사리지 않는 개인기 투혼(?)으로 스튜디오를 장악했지만 아쉽게도 가왕석의 문턱을 넘지 못한 ‘가제트 형사’는 데뷔 25년 차 DJ DOC 김창열이었다. G-DRAGON의 <삐딱하게>, 버즈의 <가시> 등 장르를 넘나드는 그의 버라이어티한 무대에 판정단들은 “무대를 쥐락펴락한다.”, “노래를 레전드 급으로 잘한다.”라며 극찬했다. 

얼굴을 공개한 김창열은 “‘복면가왕’ 도전을 2년 정도 고사했었는데, 메인 작가님과 술을 마시다 술김에 섭외에 응하게 됐다.”라며 유쾌한 출연 비하인드를 고백하기도 했다. 이어 “DJ DOC 음악 말고 다른 장르도 보여주고 싶었는데 ‘복면가왕’에 출연하게 되어 굉장히 좋다.”라며 ‘노래하는 창열이’의 진면모를 뽐냈다.

탄탄한 가창력과 화려한 댄스 실력으로 무대를 꾸몄던 ‘나침반’에게도 많은 관심이 모였다. “왠지 모르게 마음이 가는 무대다.”, “목소리마저 잘생겼다.”라는 호평을 받았던 그의 정체는 그룹 유키스 출신의 유앤비 센터 준이었다.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의 ‘수겸 학생’으로도 잘 알려진 그의 정체에 신봉선은 “연기를 너무 잘해서 가수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그런데 노래도 정말 잘한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오는 5월26일 첫 방송 되는 MBC 주말특별기획 ‘이별이 떠났다’에서 바람둥이 철부지 대학생 역을 맡은 준은 “많은 사람들이 나를 연기자로 알고 있는데 가수의 모습도 보여주고 싶었다.”, “앞으로 보여줄 음악, 연기 활동 모두 기대해달라.”라며 당찬 포부를 전했다. 이에 카이는 “연기, 노래, 춤 모두 섭렵해 크고 멋진 별이 되길 바란다.”라고 덕담을 건넸다.

감미로운 음색으로 귀를 사로잡았지만 ‘타지마할’에게 밀려 아쉽게 2라운드에서 얼굴을 공개한 ‘사파리’는 떠오르는 음원 강자 폴킴이었다. 워너원의 <에너제틱>을 부르며 평소 볼 수 없었던 신나고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꾸민 그에게 판정단은 “노래에 대한 자신만의 방향성을 정확하게 가지고 있다.”, “신나는 노래에도 감정선이 도드라지는 목소리다.”라며 칭찬했다. 

정체를 공개한 폴킴은 “평소에 안 하는 신나는 노래를 불렀는데 차마 발바닥이 떨어지지 않았다.”라고 소감을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데뷔 전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많이 낙방해 좌절했었다. 그런데 ‘복면가왕’은 가면을 쓰고 꾸밈없이 내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 좋았다.”라고 전해 박수를 받았다. 

이 밖에도 루머스의 과 길구봉구의 <바람이 불었으면 좋겠어>를 자신만의 애절한 목소리로 재해석한 ‘타지마할’은 걸그룹 소나무의 하이디였다. 23살 나이답지 않은 감성으로 “애절함의 여신 같다.”라는 평을 받으며 최소 30대 중후반으로 추리되었던 그녀의 정체에 모두 충격에 빠져 말을 잇지 못했다. 

하이디는 “‘복면가왕’이 데뷔 5년 만의 첫 개인 스케줄이다.”, “그동안 무대공포증이 심했는데 극복한 모습을 가족과 멤버들에게 보여주고 싶다.”라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소향과 타이기록을 이루며 역대 가왕 공동 랭킹 2위에 오른 ‘동방불패’ 손승연이 다음 대결에서 또다시 승리한다면 하현우의 뒤를 이어 단독 랭킹 2위 가왕으로 등극하게 된다. 과연 ‘동방불패’ 손승연은 소향을 제치고 7연승 가왕이 될 수 있을지, 새 역사를 써 내려가는 가왕 ‘동방불패’와 그녀를 제압할 새로운 복면 가수 8인의 무대는 일요일(13일) 오후 4시 50분 ‘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