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오지의 마법사’ 에스토니아 소마 국립공원 방문, 설원 위에서 즐기는 짜릿한 개썰매
상태바
‘오지의 마법사’ 에스토니아 소마 국립공원 방문, 설원 위에서 즐기는 짜릿한 개썰매
  • 심종완 기자
  • 승인 2018.05.13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BC

[뉴스프리존=심종완 기자] 13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오지의 마법사’에서는 지난 방송에 이어 김수로, 엄기준, 에릭남의 에스토니아의 여행기가 이어진다. 사우나부터 개썰매까지, 아름다운 설국 에스토니아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이 공개될 예정이다. 

이들은 13,000여 년 전 빙하가 녹아 형성된 에스토니아 최대 습지대 소마 국립공원을 찾는다. 늦은 밤 지친 몸을 이끌고 도착한 세 사람은 마침 사우나를 준비 중이던 친절한 국립공원 관리인들을 만나 이틀 연속 사우나를 즐길 수 있는 행운을 얻는다. 

하지만 높은 온도의 사우나를 제대로 즐기는 관리인들과 달리 멤버들은 땀을 비 오듯이 흘리며 지쳐갔다는 전언이다. 게다가 관리인들이 맨몸으로 눈밭에서 뒹굴기까지 하자 이들 사이에는 자존심을 건 묘한 기류가 형성됐다. 사우나 안에서 오래 버티기에 돌입한 남자들의 자존심 싸움이 어떻게 끝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겨울 내내 설원이 되는 소마 국립공원에서는 개썰매를 이용해 일대를 순찰한다. 멤버들은 관리인을 따라나섰다가 직접 개썰매에 올랐다. 난생 처음 개썰매를 탄 멤버들은 생각보다 빠른 속도에 깜짝 놀라면서도, 이내 짜릿한 스피드를 즐겼다. 특히 김수로는 관리인이 내는 독특한 소리를 따라하며 개들과 완벽한 호흡을 맞췄다는 후문이다. 

에스토니아의 사우나와 설원 위에서 즐기는 짜릿한 개썰매는 일요일(13일) 오후 6시 45분 '오지의 마법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