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스트레이트’ 이명희, ‘갑질’ 넘어 저지른 상상초월 불법…필리핀 가정부 단독 인터뷰
상태바
‘스트레이트’ 이명희, ‘갑질’ 넘어 저지른 상상초월 불법…필리핀 가정부 단독 인터뷰
  • 심종완 기자
  • 승인 2018.05.13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연합뉴스

[뉴스프리존=심종완 기자] ‘땅콩 회항’ 조현아, ‘물컵 갑질’ 조현민, 그리고 그 뒤엔 이들을 지금의 모습으로 키운 어머니 이명희 씨가 있었다. ‘스트레이트’는 이명희 씨가 ‘갑질’을 넘어 상상을 초월하는 방법으로 ‘불법’을 저지른 증거를 단독 입수했다. 

관계기관 및 여러 경로를 통해 입수한 이명희 씨의 불법  행태는 일견 우스꽝스럽기 그지없지만, 그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재벌 일가 밑에서 노예처럼 부림을 당한 평범한 ‘장삼이사’, 바로 우리의 모습을 발견하게 된다. 

이명희 씨는 대한항공의 해외 지점 직원들에게  철이 바뀔 때마다 이스탄불의 살구부터 시애틀 체리까지 다양한 식료품과 농산물을 자신의 집까지 배달하라고 지시했다. 

가장 맛이 좋은 각종 식료품과 농산물을, 가장 싼 값에, 그리고 가장 싱싱한 상태로 이명희 씨의 식탁에 올리기 위해 대한항공의 국내외 직원들은 007 작전을 연상케 하는, 첩보 영화에 가까운 ‘식료품 수송 작전’을 펼쳐야 했다. ‘진상(進上), 즉 진귀한 물품이나 지방의 토산물 따위를 임금님에게 바치는 것과 같은 모습이었다. 

그런데 이 식료품들은 반입이 금지되거나 검역이 필요한 것들이었다. 이명희 씨는 어떻게 관계 당국의 검역을 피해 온 것일까

이명희 씨는 식료품, 농산물뿐 아니라 사람까지 불법으로 수입해 썼다. 이명희 씨가 불법으로 국내에 데려온 사람들은 바로 필리핀 출신 가정부들. 그들은 하루에 14~16시간씩 이 씨의 집에서 일했다. 그리고 받은 돈은 겨우 한 달에 45만원. 이 씨는 합법을 가장한, 불법적인 방법으로 이들은 한국으로 데려와 일하게 했다. 

어떤 가정부는 10년 이상 불법 체류하며 이명희 씨의 집에서 일을 하기도 했다. ‘스트레이트’ 취재진은 필리핀 현지 취재를 통해 이 씨 집에서 일하던 가정부를 단독으로 인터뷰했다. 그들의 밝힌 진실은 무엇이었을까? 그리고 그들은 어떻게 법을 피해 한국에 장기간 머물며 일할 수 있었을까? 그 전모를 5월13일, 일요일 밤 11시5분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 전격 공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