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하룻밤만 재워줘’ 박항서 감독, 이상민 잡는 촌철살인 입담 ‘따끔한 일침’
상태바
‘하룻밤만 재워줘’ 박항서 감독, 이상민 잡는 촌철살인 입담 ‘따끔한 일침’
  • 심종완 기자
  • 승인 2018.05.15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KBS

[뉴스프리존=심종완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상민에게 따끔한 일침을 가했다.

15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프로그램 ‘하룻밤만 재워줘’ 베트남편에서 이상민, 조재윤이 베트남의 영웅으로 떠오른 박항서 감독을 만나 뜻 깊은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다.

박항서 감독은 베트남에 찾아온 손님 이상민, 조재윤을 환한 웃음으로 반갑게 맞이했다. 이상민과 조재윤은 “박항서 감독님은 베트남의 파이팅을 만든 분”, “만나 뵙게 되어 가문의 영광이다”라며 박항서 감독의 열혈 팬임을 인증했다.

두 사람은 박항서 감독이 공항에서 기다릴 것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감동과 감사의 마음을 전했고, 박항서 감독은 “이상민씨보다 이상민씨 어머니의 팬이다”라며 바쁜 시간을 쪼개 공항까지 마중 나온 특별한 이유를 밝혔다.

훈훈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가 이어졌다. 하지만 곧이어 부드러운 어조로 말을 하던 박항서 감독이 이상민을 향해 단호하게 “이제 더 이상 사업하지 마세요!”라 말해 이상민을 당황하게 했다. 베트남에서까지 사업 아이템을 떠올리는 이상민에게 따끔한 일침을 날린 것. 박항서 감독의 우려에는 이상민 어머니가 마음고생 하는 일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이 담겨있었고, 이에 이상민은 “절대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이상민 잡는 박항서 감독의 촌철살인 입담은 15일 화요일 밤 11시 10분에 KBS 2TV ‘하룻밤만 재워줘’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