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혼다코리아, '2018 올 뉴 골드윙' 국내 출시...'완전히 새로워진 프리미엄 투어러'
상태바
혼다코리아, '2018 올 뉴 골드윙' 국내 출시...'완전히 새로워진 프리미엄 투어러'
  • 이대웅 기자
  • 승인 2018.05.23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혼다코리아 모델이 새롭게 출시한 '2018 올 뉴 골드윙'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이대웅 기자

[뉴스프리존=이대웅 기자] "압도적인 존재감과 차별화된 고급 사양을 채용해 완벽하게 돌아왔다"

'모터사이클'의 대명사 혼다코리아가 23일 오전 서울 중구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얼티밋 퍼포먼스 투어러 '2018 올 뉴 골드윙'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한국 시장의 문을 두드렸다.

이번에 출시된 혼다 프리미엄 투어링 모터사이클 '골드윙(Goldwing)'은 1975년 'GL1000'으로 처음 발매된 이래 43년의 역사와 함께 완벽에 가까운 플래그십 투어러로 자리매김하며, 그 명성과 성능을 인정받고 있다.

또한, 2006년에는 세계 최초로 모터사이클 전용 에어백을 탑재하며, 안전성도 갖춘 프리미엄 투어러의 새로운 기준을 지시한 바 있다. 

이날 자리에 참석한 쿠라이시 세이지 혼다모터 부사장은 "1975년 등장한 이래로 변화하는 고객의 니즈에 최신 기술로 보답하고 진화를 거듭해온 골드윙은 수많은 선진 기술을 도입해 안전성을 향상시켰다"면서 "콘트롤의 즐거움을 추구하는 뉴 골드윙은 여행이나 투어링의 파트너로서 한국 고객의 생활을 보다 풍요롭고 즐겁게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 혼다 프리미엄 투어링 모터사이클 '2018 올 뉴 골드윙(Goldwing)' / ⓒ이대웅 기자

이번에 출시된 '2018 올 뉴 골드윙'은 엔진과 프레임뿐만 아니라 전 영역이 완전 변경된 모델로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강력한 주행성을 자랑하며, 한층 강화된 첨단 장비 및 편의 사양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2018 올 뉴 골드윙'은 '투어 DCT', '투어 MT', '골드윙 MT' 등 총 3가지 타입의 모델과 5가지 컬러로 선보여 고객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특히, '2018 올 뉴 골드윙'은 강력한 파워트레인과 차체 경량화 및 질량 집중화를 통해 컨트롤의 즐거움 극대화 시켰다. 모터사이클로써는 유일하게 수평대향 6기통 1,833cc 엔진을 장착해 최고출력 126마력, 최대토크17.3㎏.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또한, 가벼우면서도 강성은 한층 높일 수 있는 알루미늄 소재를 프레임 전면에 적용하고, 엔진 크기를 줄여 이전 모델 대비 차체 중량을 무려 40kg를 감소시킴과 동시에 20% 향상된 연비를 실현해 눈길을 끈다.

이밖에 변속기는 혼다의 독자적인 기술로 진화된 3세대 7단 DCT 및 업그레이드된 6단 MT를 채용했으며, 더블 위시본 프런트 서스펜션, 각종 첨단 장비로 쾌적한 주행을 느낄 수 있다.

무엇보다 혼다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더블 위시본 프런트 서스펜션이 탑재된 새로운 골드윙은 노면으로부터 핸들에 전해지는 충격을 30% 가량 줄여 승차감을 혁신적으로 개선했다. 여기에 경사로 밀림 방지(HSA) 기능과 다양한 주행 상황에 맞게 최적의 프리로드(PreLoad)를 설정할 수 있는 전동 리어 쿠션 프리로드 조절 기능으로 쾌적한 주행성을 실현했다. 

▲ (왼쪽부터)=나카니시 유타카 혼다 골드윙 개발담당, 쿠라이시 세이지 혼다기연공업 부사장, 정우영 혼다코리아 대표, 미우라 신스케 혼다코리아 모터사이클사업 상무 / ⓒ이대웅 기자

이날 혼다코리아 정우영 대표는 "그동안 꾸준히 혁신과 변화를 거듭해 왔지만 '2018 올 뉴 골드윙'의 엔진부터 차체, 디자인까지 모든 것이 완전히 새로워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프리미엄 투어링 모터사이클 특유의 고유성은 유지하면서도 한층 젊어지고 새로워진 골드윙을 통해 기존 고객들은 물론, 대형 모터사이클을 처음 접하는 젊은 고객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후 진행된 질의응답에서는 국내 시장의 모터사이클이 위축되어가는 점에 대해 "과거 30만대였지만 지금은 10만대 정도에서 정체되고 있다"면서 "그렇지만 모터사이클 시장안 매년 2~3% 성장을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현재 소형이 83%, 대형은 17% 점유를 하고 있으며, 면허 취득 인구가 늘어 엔트리바이크쪽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며 "특히 요즘은 대형을 찾는 사람이 급속도록 늘어나고 있는 추세"라고 전했다.

한편, 국내에서 2004년 첫 출시된 이후 약 1,900대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최고급 프리미엄 투어러로써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는 '올 뉴 골드윙'의 선전이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