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들 이야기 사는 이야기 포토뉴스
[6.13 지방선거-이색후보]고물 줍는 군의원 후보, 지방의원 무보수 전환해야바른미래당 창녕군의원 양종무 후보
  • 김 욱 기자
  • 승인 2018.06.01 09:35
  • 수정 2018.06.01 14:35
  • 댓글 0

[뉴스프리존,강원=김 욱 기자]빨간 작업용 안전모를 쓴 얼굴에 ‘고물줍는 후보’라는 카피를 사용해 선거 현수막을 내건 후보가 있다.

창녕군의원에 출마한 바른미래당 양종무(70세)후보는 지난 2011년 귀향해 고물을 직업으로 살아왔다. 양 후보는 “군청이나 읍사무소에 민원 해결위해 뛰어 다녔는 데, 구두 민원은 ‘이장한테 가라 어디가라’ 하는 등 무시해버려서 정보공개등 정식 민원을 넣었지만, 속시원히 해결되지 않았다”며 “출마전에 의회사무국을 찾아 지방자치법을 구해 공부를 하고 실질적인 군민의 복리증진을 위해 일하고 싶어 출마했

양종무 후보가 군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다”고 말했다

양 후보는 창녕읍 탐하 출신으로 창녕중학교, 마산고교, 부산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한 인텔리로, 울산시 소재 ㈜효성에 20년 근무하다가, 2011년도 귀향해서 고물을 줍고 다니 거리나 독거어르신 집 청소도 간간히 해왔다.

“한정된 예산으로 치우침 없이 적재적소에 반영되어야 하는 데, 불요불급이나 전시행정에 낭비사례가 많아 보여, 이를 바로 잡기 위해 출마했다”

한 후보는 “국민의 혈세를 낭비하는 사례가 눈에 보이는 데도 시정되지 않고 있다”며 “군의회 입성을 하게 되면 예산부터 찬찬히 살펴 불요불급이나 전시행정 예산은 과감히 삭감해 적재적소에 사용되도록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그는 또 “지방자치제 도입 당시 취지인 ‘지방의원 무보수 명예직’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군의원이라는 사람중 몇몇은 일정한 직업도 없이 직업으로 삼고 있는 게 안타깝다”는 견해도 피력했다.

노무현 탄핵소추 당시, 울산시 민주당에 입당을 한 양 후보는 “민주당 후보 등록을 하려 했지만, 예비후보 심사 기간이 만료되어 재고를 요청했으나, 거절 당해 탈당하고 바른미래당 후보가 되었다”고 밝혔다.

양 후보는 공탁금 200만원은 고물수집으로 버는 연간 415만원과 일용직이나 농가 품삯으로 번 돈으로 마련했다.

김 욱 기자  assa113@naver.com

<저작권자 © 뉴스프리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 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